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 시내버스 준공영제, 업체 배만 불렸다

10년간 혈세 1조 지원···서비스 만족도는 ‘뒷걸음질’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 행정감사서 제도 보완 촉구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14일 20시11분  
대구 시내버스.jpeg
▲ 대구 시내버스. 자료사진
대구 시내버스 준 공영제 실시로 지원되는 재정지원금은 매년 1천여억 원에 육박하고 있으나 시민들에 대한 서비스는 오히려 후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는 지난 2006년 시내버스 준 공영제 실시 이후 올해까지 시내 버스 업체에 10년 동안 9천711억 원의 재정지원금을 지원했다.

연간 평균 971억 원씩 지원한 셈이다.

이는 250만 명 대구 시민 1인당 연간 4만 원씩 부담한 꼴이다.

그러나 시민들의 교통불편 신고는 지난 2013년 2천9건이었던 것이 지난해 4천870건으로 2.4배 늘어났다.

불편 신고 유형으로는 시내버스의 무정차 통과와 불친절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위원장 이귀화)는 14일 대구시 건설교통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이 같은 문제점을 지적한 후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임인환 위원은 “연간 버스 재정지원금은 1천억 원씩 시민 1인당 4만 원씩 부담하고 있는 셈”이라면서 “그러나 승객은 오히려 줄어들고 있으나 버스 요금과 재정지원금은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면서 제도적으로 고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 위원은 “올해 재정지원금 924억 원으로 지난해 1천76억 원보다 줄어들었으나 이는 버스요금 인상에 따라 감소했을 뿐 실제 지원금은 1천억 원을 웃돈 것”이라고 질타했다.

조재구 위원도 올해 재정지원금이 지난해 보다 줄어든 것은 버스요금 인상 때문으로 대구시의 재정절감 정책에 효과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재정지원금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교통불편신고는 늘고 있다면서 통계를 제시하기도 했다.

조 위원은 시내버스 안내방송도 현실과 동떨어지게 하는 경우도 자주 있다면서 시정을 촉구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