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액상화 현상

이동욱 편집국장 donlee@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19일 20시11분  
‘액상화’, ‘샌드볼케이노(모래 분출구)’니 하는 생소한 말들로 인해 15일 5.4 강진을 겪은 포항 시민이 불안해고 있다. 학계에서는 포항 지진 이후 ‘액상화’ 현상이 우리나라에서 처음 확인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액상화 현상으로 인해 건물이 내려앉거나 기우뚱 쓰러지는 등 피해가 컸다는 분석까지 내놨기 때문이다.

액상화는 강한 지진 흔들림으로 땅 아래 있던 흙탕물이 지표면 위로 솟아올라 지반이 순간적으로 액체와 같은 흐물흐물한 상태로 변화하는 현상이라고 한다. 액상화에 대한 주민의 불안감이 커지자 19일에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국내 활성단층 지도 제작을 하는 부산대 손문 교수팀이 진앙인 흥해읍 망천리 반경 5.5㎞ 안에서 액상화 현장조사를 벌였다.

조사를 해 봤더니 진앙에서 1∼2㎞ 떨어진 논의 바닥과 이랑이 맞닿은 곳에 난 틈새 주변으로 모래, 자갈 등 퇴적물이 수북하게 올라와 있는 것이 확인됐다. 이곳 퇴적물은 250만 년 전부터 최근까지 땅속에 쌓인 것이라고 했다. 연구팀은 퇴적물을 조사해 액상화 현상이 명확한지 분석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 날 조사에서 직선으로 200여m 떨어진 논 가운데 바닥에서는 수m 길이로 모래가 쌓여 있는 것이 곳곳에서 보였다. 이 같은 현상은 진앙에서 동쪽으로 5.5㎞까지 떨어진 바닷가 근처에서도 확인됐다고 한다. 강과 바다가 만나는 지점인 흥해읍 칠포리 한 백사장에는 지름 1㎝∼10㎝짜리 소형 샌드볼케이노 수 십 개가 확인되기도 했다.

손 교수팀은 “액상화가 발생하면 지표면 위 건물이 일시적으로 물 위에 떠 있는 상태가 된다. 기울어진 포항 북구 흥해읍 대성아파트처럼 많은 건물이 액상화 영향으로 피해를 본 것으로 보인다”고 말해 주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기상청도 이날 드론을 동원해 진앙 주변 액상화 흔적을 항공촬영했다.

액상화나 샌드볼케이노에 대해 너무 호들갑을 떨어서는 안 된다. 수많은 이재민들이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초겨울 추위에 떨고 있다. 아직 지진과의 인과관계도 명확히 검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주민들을 불안하게 해서야 되겠는가.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욱 편집국장

    • 이동욱 편집국장
  • 편집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