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호찌민 엑스포 관람객 200만 돌파

K-EDM·전통무술시범 등 인기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21일 20시02분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이 개막 9일만에 관람객 200만 명을 돌파했다. 사진은 이번 행사 메인무대가 설치된 호찌민 응우엔후에 거리를 가득메운 관람객들 모습.
지난 11일부터 열리고 있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이 개막 9일 만에 관람객 200만을 돌파하며 순항하고 있다.

21일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오후 10시까지 총 관람객이 201만 6천명을 넘어섰다.

이같은 기록은 지난 주말 폭우와 낙뢰가 쏟아지는 등 호찌민의 변덕스러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행사 열기가 식지 않고 있는 것으로, 관람객 296만 목표는 조기에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루프 트러스(roof truss)가 설치돼 비가와도 행사 진행이 가능한 응우엔후에 거리 메인무대에서 펼쳐진 한-베 EDM 페스티벌, 한-베 패션쇼, 한-베 전통무술시범공연 등이 행사 인기를 견인했다.

또한 매일 밤 9시부터 1시간동안 열리고 있는 ‘한-베 EDM 페스티벌’도 전자댄스 음악, 조명, 특수효과를 이용해 열광적인 무대를 연출하면서 폭우가 내리던 지난 18일 밤에도 5천 명 이상의 관객이 몰리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매일 2~3차례 열리는 한-베 전통무술시범공연도 행사 효자 프로그램 중 하나로, 시범단의 발길 하나, 손짓 하나에도 환호와 찬사가 이어지면서 무대는 늘 관객들로 꽉 차 있다.

지난 17일 열린 국립무용단의 ‘묵향’은 무용극으로는 드물게 호아빈 극장의 2천 석 좌석을 꽉 채웠다.

사군자를 무대 위에 형상화해 선비의 도와 인품을 함축적이고 고아한 아름다움으로 표현한 고품격 공연으로 예상보다 훨씬 뜨거운 베트남 관람객의 반응에 주최 측도 놀라움을 표할 정도였다.

18일 저녁 열린 ‘한-베 패션쇼’도 폭우로 인해 행사가 30분 지연됐지만 한복과 아오자이의 환상적인 만남이 시작되자 갑자기 관객들이 모여들기 시작해 5천 명 이상의 관람객을 기록했다.

행사 메인전시관인 ‘한국문화존’도 한국 전통문화체험과 첨단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체험으로 관람객을 사로잡고 있다.

이밖에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후 7시 벤탄극장에서 열리고 있는 신라 화랑과 도깨비를 소재로 한 넌버벌 퍼포먼스 ‘플라잉’도 가족 단위 관람객과 대학생 등 젊은 관람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