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 대통령 "‘통합’ 유훈 되새겨"

김영삼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1월22일 18시24분  
추모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2주기 추도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김영삼 전 대통령 2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민주주의에 헌신한 김 전 대통령의 가치를 이어받아 통합과 화합을 구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에서 “문민정부가 연 민주주의의 지평 속에서 대통령님이 남기신 ‘통합’과 ‘화합’이라는 마지막 유훈을 되새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말한 ‘통합’에는 87년 민주화 항쟁을 함께 이끌고도 끝내는 다른 길을 걸었던 경상도와 전라도 민주화 세력의 통합을 바라는 의미가 담겨있다고 할 수 있다.

민주당 소속으로 ‘김대중 정부’의 유지를 이어 정권을 재창출한 만큼 전통 민주화 세력을 상징하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유훈도 받아 안아 민주주의의 장애물인 지역 구도를 타파하겠다는 것이다.

추도사에서 문민정부의 출범으로 제 자리를 찾은 민주주의의 변곡점을 짚으면서 4·19혁명, 6월 항쟁과 함께 부마민주항쟁, 광주민주항쟁을 나란히 언급한 것도 이런 해석을 뒷받침한다.

김 전 대통령이 취임 후 3개월이 지나 발표한 담화문에서 ‘문민정부의 출범과 그 개혁은 광주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실현해 나가는 과정’이라고 한 점을 부각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기간에도 김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국민대 특임교수와 대표적인 ‘상도동계’ 인사인 김덕룡 현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의 지지를 끌어내면서 이를 ‘중도 보수가 함께하는 국민 대통합의 출발’이라고 자평한 바 있다.

최근 자유한국당은 민주화를 이룬 업적을 이어받겠다면서 김 전 대통령의 사진을 당사에 걸겠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나서서 김 전 대통령의 민주화 업적을 강조한 것은 현 정권이 민주주의의 정통성을 잇겠다는 뜻과 함께 과거 하나였던 민주 세력을 하나로 묶어내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김 전 대통령과 같은 경남 거제 출신에 경남중·고 동문이기도 한 문 대통령은 부산을 기반으로 김 전 대통령과 민주화운동을 함께하기도 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