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 중국 국빈 방문

13부터 16일까지 3박4일간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2월06일 17시18분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16일 3박4일간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 문 대통령의 방중은 5월 취임 후 처음이다.

박수현 대변인은 6일 브리핑을 갖고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문 대통령이 방중한다고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베이징에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충칭(중경)도 방문한다. 충칭은 현대자동차 등 다수의 한국기업이 진출한 중국 내륙의 경제중심이자 한때 대한민국임시정부가 머물러 한국과 역사적·경제적 관계가 깊은 도시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1일에는 베트남 다낭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회복과, 12월 방중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중을 통해 한중관계를 조속히 정상궤도로 회복하고 북한 문제 해결에 한중 공조를 강화하는 한편 중국내 한국기업 투자·생산 활동 등 다방면의 ‘해빙’을 현실화할 것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