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지역 학교 폭력 안정화 추세 지속···지난해보다 피해 감소

제2차 실태조사 결과···응답률 0.6%로 전국 평균 0.8%보다 낮아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2월06일 20시35분  
사진 제공 경북도교육청
경북지역 학교 폭력이 매년 줄어들어 학교폭력 안정화 추세가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교육청은 6일 9월 18일부터 10월 27일까지 실시한 2017년 제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도내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18만7천44명을 대상으로 벌였으며, 조사 대상 학생의 96.3%인 18만188명이 참여했다.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은 전년도 2차 0.6%와 같은 수치로 전국 평균 0.8%보다 낮았으며, 피해 학생 응답 인원 역시 전년도 2차 조사보다 다소 감소했다.

학교폭력 피해 응답이 전혀 없는 ‘클린 학교’도 조사 대상 988개교 중 57%인 563개교로 나타났다

피해유형별(중복 응답)로 분석하면 언어폭력(34.3%), 따돌림(16.0%), 신체 폭행, 스토킹(11.2%) 순으로 높았다.

하지만 학교폭력 신고의 “도움이 되었다”는 비율(44.6%)이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비율(23.8%)보다 높게 나타났지만, 피해 후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았다는 비율이 22.6%로 조사돼 학생들에게 적극적인 신고 의식을 고취할 필요성이 제기 됐다.

또 언어폭력-따돌림 예방 등에 대한 정서적 폭력 대응이 요구되는 등 현장 맞춤형 대책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경북교육청은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어깨동무학교 및 어울림 프로그램 운영 지원, 1만 동아리 운영, 학교폭력예방 뮤지컬 공연 등 공감형 프로그램과 학교자치순찰제, 책임교사 역할 강화 및 업무경감 지원 등을 통해 현장중심 학교폭력 근절 대책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특히 언어폭력 등 정서적 폭력 예방을 위해 언어문화개선 웹 자료집(잠깐, 생각하고 말해요!)을 발간하였고, 언어문화개선 주간(10월 2주)을 설정해 지역별로 학생 중심 언어문화 개선 운동을 전개하여 폭력 유형 및 추세에 따른 맞춤형 예방에 힘쓰고 있다.

경북교육청 권혜경 학생생활과장은 “그동안 학교폭력 근절을 위해 학부모·학교·지역사회 등 교육공동체들이 함께 노력해 왔으며, 앞으로도 실태조사 분석 내용을 반영한 실효성 있는 학교폭력 예방 대책을 수립·시행해 학교폭력으로 고통받는 학생들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