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순종 목사, '애산 인권상' 수상자로 선정

20여 년간 이주노동자 구제활동 공로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2월11일 18시23분  
▲ 박순종 대구이주민선교센터 목사
박순종(54·사진) 대구이주민선교센터 목사가 대구지방변호사회가 제정한 ‘애산(愛山) 인권상’ 두 번째 수상자가 됐다.

대구변호사회는 지역 출신 법조인으로 일제강점기에 독립운동가의 재판변론에서부터 한글운동 및 교육 사업에 헌신한 민족 지사 애산 이인(李仁) 선생의 얼을 기리기 위해 ‘애산 인권상’을 지난해 9월 28일 만들었다.

사회적 약자들의 인권 옹호에 공로가 큰 시민이나 단체도 대상에 포함했다.

첫 수상자는 지역 출신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89) 할머니다.

박순종 목사는 선한사마리아인의집, 대구외국인노동상담소, 대구이주민선교센터, 작은평화의교회를 설립해 20여 년 간 이주노동자와 결혼 이주여성들의 인권침해 구제활동에 헌신했다.

경북대 철학과와 장신대 신학대학원 졸업 후 1997년 목사 안수를 받은 박 목사는 전도사로 활동할 때부터 영세민을 대변하는 활동했으며, 대구지역에서 외국인 구조활동에 힘써왔다. 이주노동자 인권 노동권 실현을 위한 대구경북 연대회의 공동대표이기도 한 그는 2006년 베트남에 하노이선교센터를 설립해 한국에서 노동자로 일한 뒤 귀국한 베트남인의 올바른 정착도 돕고 있다.

2001년부터 한국교회협의회(KNCC) 대구인권위원회 사무국장으로 10여 년 활동했고, 현재 이 단체의 위원장을 맡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원, 검찰청, 경찰청, 의료, 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