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 ‘2017 라팍 야구클리닉’ 종료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12월12일 21시09분  
삼성은 지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선수들이 직접 야구를 지도하기 위해 이번 클리닉을 지난해부터 도입했다.
삼성라이온즈가 마련한 ‘2017라팍 야구클리닉’이 12일 모두 마무리 됐다.

삼성은 지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선수들이 직접 야구를 지도하기 위해 이번 클리닉을 지난해부터 도입했다.

올해는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총 3회 대구라이온즈파크 실내 훈련장에서 진행됐다.

라팍 주변 고산초·매동초를 비롯해 6개 학교에서 90여명의 어린이가 선수들과 함께 추억을 만들었다.

선수들도 즐겁게 참여했다. 첫 날인 지난 7일 우규민·이원석을 시작으로 9일 김헌곤·권정웅이, 12일 삼성 유니폼을 새로 입은 강민호가 함께 했다.

선수들은 어린이들에게 직접 타격·캐치볼 등을 지도했으며 간식 타임을 갖고 이야기를 나눴다.

또한 현장에서 자연스럽게 즉석 사인회가 벌어졌다.

학생들은 물론 지도교사들까지 함께 사인을 받고 사진을 찍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강민호는 “처음 삼성 어린이 팬들을 만나 좋은 시간을 가졌다”며 “팬들께 야구로 받은 사랑을 나눌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