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미대, 선배들의 취업노하우 진로 결정 밑거름

멘토링프로그램 年 1300명 참가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1월08일 18시29분  
연간 1300명이 참가한 구미대학교‘2017 대학일자리센터 멘토링 프로그램’이 학생들 진로 설정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미대학교 대학일자리센터(센터장 이승환)의 ‘2017 대학일자리센터 멘토링 프로그램’에 유아교육과 학생 25명이 참가하면서 년간 1300여 명이 참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그동안 전자통신컴퓨터공학부, 사회복지과, 호텔관광전공, 국방화학과 등 10여 개 학과에서 총 25회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멘토링 프로그램은 재학생들에게 취업, 창업, 진학 등 자신의 진로를 설정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전공과 관련한 산업체 인사담당자 및 졸업 선배들의 특강을 통해 체감성 높은 취업 정보와 사회 흐름의 트렌드, 직장생활 등을 생생한 경험담으로 조언해주는 시간이다.

올 해 마지막으로 열린 멘토링 프로그램에는 유아교육과 임용준비반 학생들이 대상이었다.

최근 임용고시에 합격하고 공립 유치원에 근무 중인 김진태(도산유치원· 32) 교사를 초청해 ‘논술과 그룹스터디의 중요성’이란 주제로 열렸다.

최 교사는 임용고시 준비 노하우 등 자신의 경험담을 들려주고, 학생들의 궁금증과 애로사항을 함께 토론하며 멘토로서의 역할을 계속해 나겠다고 약속했다.

임용준비반의 박현진(유아교육과 2년 ·21) 씨는 “어렵게만 느껴졌던 임용고시였지만 이번 멘토링을 통해 체계적인 학습과 준비가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며 “임용고시에 꼭 합격해 교사로서 후배들에게도 좋은 멘토가 되길 희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승환 센터장은 “학생들이 전공에 대한 사회적 정보와 경험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고 지적하고 “학생들이 보다 실효성 높은 자신의 진로를 모색하는데 멘토링 프로그램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2018학년도에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철민 기자

    • 하철민 기자
  •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