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맛있고 멋있는 전통체험 관광객에 ‘손짓’

영양 ‘음식디미방과 장계향 예절’·고령 ‘신비의 대가야 여행’
문체부 ‘전통문화체험 관광프로그램’ 선정···국비·홍보 지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1월16일 18시06분  
영양군의 ‘음식디미방과 장계향 예절’과 고령군의 ‘신비의 대가야 여행’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역의 우수한 전통문화 자원을 지역 대표 관광 콘텐츠로 육성하기 위해 공모한 ‘2018년 전통문화 체험관광 프로그램’사업에 선정됐다. 사진은 고령 신비의 대가야 여행 가야금 체험
영양군의 ‘음식디미방과 장계향 예절’과 고령군의 ‘신비의 대가야 여행’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역의 우수한 전통문화 자원을 지역 대표 관광 콘텐츠로 육성하기 위해 공모한 ‘2018년 전통문화 체험관광 프로그램’사업에 선정됐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 사업은 인물·이야기, 역사·유적지, 생활·문화, 고건축물, 전통예술, 전통공예, 역사놀이, 신화·전설 등 다양한 주제를 대상으로 공모했다.

영양군의 ‘음식디미방과 장계향 예절’프로그램은 여성 문인 장계향(1598~1680) 선생이 1672년 작성한 한글 조리서 ‘음식디미방’을 활용한 체험 프로그램이다.

300여년을 이어온 재령 이씨 집성촌 두들마을 내 석계종택 제13대 종부 조귀분 여사 등과 함께하는 전통음식 조리와 구휼정신 계승 및 보급을 통한 인성교육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고령군의‘신비의 대가야 여행’프로그램은 숨어있는 대가야 유적과 우륵 가야금, 왕의 길 트레킹, 엿 만들기 등을 즐기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해까지는 버스 여행 중심이었으나 올해부터는 개별관광객 체험 활동과 지역 문화관광을 연계한 전통문화 체험프로그램으로 운영한다.
영양군의 ‘음식디미방과 장계향 예절’과 고령군의 ‘신비의 대가야 여행’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역의 우수한 전통문화 자원을 지역 대표 관광 콘텐츠로 육성하기 위해 공모한 ‘2018년 전통문화 체험관광 프로그램’사업에 선정됐다.사진은 영양 ‘음식디미방과 장계향 예절’음식디미방 체험아카데미.
전통문화체험 관광프로그램 육성사업에 신규 선정된 영양군과 고령군은 국비 각 5천만원과 함께 전문가 현장 컨설팅, 한국관광공사의 국내외 홍보마케팅 등을 지원 받는다.

김병삼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북의 우수한 전통문화 체험관광 프로그램을 고품격 관광콘텐츠로 육성해 우리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관광객을 유치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