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국회 재난특위 포항 지진현장 방문…"복구 지원에 최선"

김용국 기자 kyg@kyongbuk.co.kr 등록일 2018년01월16일 20시35분  



국회 재난안전대책특별위원회 소속 국회의원 9명이 16일 포항 지진 현장을 찾았습니다.

변재일 재난특위 위원장과 간사인 자유한국당 김정재, 국민의당 오세정 의원 등은 이날 오전 흥해읍 대성아파트와 흥해실내체육관을 방문해 이재민들의 어려움을 직접 들었습니다.

주민들은 재난지원금 현실화와 LH임대주택 기간 연장, 주택신축 세제 혜택, 아이들을 위한 안전대피소 마련 등을 건의했습니다.

오후에는 흥해읍사무소에서 2011년 동일본대지진 때 피해수습을 총괄한 나카가와 마사하루(中川正春) 중의원과 간담회를 하고 일본 대응책과 법적·제도적 대안 등을 들었습니다.

또 포항시청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에게 지진피해 및 복구상황을 보고 받은 뒤 주민들의 건의사항과 애로 사항을 듣고 해결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시장은 “건축물 안전점검 시일이 오래 걸리기 때문에 피해신고 접수 기간을 2개월 정도 연장 해절 것” 과 “15년간 그대로인 피해주택 재난지원금을 현실화 해달라”고 건의했습니다.

또 “특별 재난지역 피해 중소기업 지원을 늘리고 소상공인 건물 피해와 상품 피해에도 주택피해와 같이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지진 연관 의혹이 있는 지열발전소와 이산화탄소 저장실 즉각 폐쇄와 주민이 참여하는 투명한 원인조사도 강조했습니다.

재난안전대책특별위원회는 조만간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등 21개 중앙부처와 지진 재난대응 협의를 하고 현실적인 복구 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한편 국회 재난안전대책특별위원회는 지난해 11월 24일 만들어져 위원 18명으로 구성, 지난달 7일 첫회의를 시작으로 활동해 나섰습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국 기자

    • 김용국 기자
  • 대구·경북의 영상 뉴스를 두루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