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2일 밤 눈 온 뒤 주 후반까지 맹추위

대구·경북, 낮기온도 영하권

정승훈 기자 route7@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1월21일 19시59분  
월요일인 22일 대구·경북은 대체로 흐리다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밤부터 눈이 내릴 전망이다.

23일부터는 한파가 기승을 부리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낮 동안에도 영하권을 맴돌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기상지청은 21일 “월요일인 22일 대구·경북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흐리고 밤에 대구와 경북내륙에는 눈이 오겠다”고 밝혔다.

이날 밤부터 23일 새벽까지 예상 적설량은 대구 1㎝ 미만, 경북 내륙 1~3㎝다.

비로 내릴 경우 강수량은 대구·경북내륙 5㎜ 미만, 울릉도·독도 5㎜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23일부터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전망이다.

이날 대구·경북은 기압골의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 북부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구름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북부내륙은 새벽에 눈이 온 후 대체로 맑아지겠지만 서부내륙은 오후에 구름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울릉도·독도는 흐리고 눈이 올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 3~8㎝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대구 -4℃를 비롯해 안동 -7℃, 구미 -5℃, 포항 -3℃ 등 전날보다 2~7℃ 가량 낮아질 전망이다.

낮 최고기온도 -8~-1℃ 분포를 보이며 종일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한파는 대구의 아침 최저기온이 24일 -11℃, 25일 -12℃, 26일 -12℃ 등 이번 주 내내 맹위를 이어가다 주말부터 차차 누그러질 것으로 기상지청은 내다보고 있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22일까지는 기온이 평년보다 높은 분포를 보이겠으나 23일 낮부터 주 후반까지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 이하로 떨어지고, 낮 기온도 영하에 머물러 추위가 이어지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