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경북, 29일도 동장군 맹위

정승훈 기자 route7@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1월28일 20시29분  
29일 대구·경북은 대체로 맑은 가운데 동장군이 다시 맹위를 떨칠 전망이다.

대구와 경북지역 곳곳에 한파특보와 건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춥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화재 위험도 커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29일 대구·경북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대체로 맑겠으나 낮동안 가끔 구름 많을 것으로 보인다.

울릉도·독도에는 2~5㎝의 눈이 내려 쌓일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 -13℃를 비롯해 안동 -11℃, 대구 -8℃, 포항 -6℃ 등 -13~-6℃ 분포로 전날보다 추울 것으로 예상된다.

낮 동안에도 찬 바람이 강하게 불며 -5~1℃ 분포로 영하권을 맴돌 것으로 보인다.

30일도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겠지만 한파의 기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6~-7℃, 낮 최고기온은 -2~2℃로 예보됐다.

대구기상지청 관계자는 “29일과 30일 경북북부내륙은 아침 기온이 영하 15℃ 내외, 그 밖의 지역에도 영하 10℃ 내외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낮 기온도 영하권에 머무는 등 당분간 매우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며 “건강과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대기가 매우 건조한 데다 난방기 등을 사용하면서 화재 위험이 커지는 만큼 산불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추위는 주 중반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점차 누그러질 것으로 기상지청은 내다봤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