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덕군, 공모사업 대응전략 컨설팅 보고회 개최

참신한 아이디어 발굴로 국비 확보 주력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1월31일 19시56분  
영덕군은 지난달 31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실과소장, 주무관, 실무관 등 직원 150명을 대상으로 ‘2018 정부 공모사업 대응전략 컨설팅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서 공모 전문 연구기관인 한국공공자치연구원(원장 이기헌)은 ‘18년 신규 공모사업 대응전략’,‘예주고을 종합계획 공모사업 대응전략’을 주제로 정부공모사업의 이해와 행정환경 분석, 타 자치단체 사례, 지역사업 발굴 및 접목방향 등을 강의했다.

최근 정부예산 지원방식은 비공모사업에서 공모사업으로 전환되는 추세다.

지자체 정책수립과 추진과정을 체계화할 수 있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며 다양한 의견이 반영돼 사업효과가 높기 때문이다.

또 국비지원 비율이 높은데다 추가로 중앙부처 예산을 확보할 수 있고, 군 재정을 확충하면서 지역 현안사업도 해결할 수 있어 여러모로 지자체에겐 유리하다.

2015년부터 3년간 영덕군은 총 57건이 정부공모사업에 선정돼 1357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치열한 국비확보 각축장에서 영덕군이 두각을 드러낸 것은 치밀한 준비와 강한 추진력에 기인한다.

기획감사실에 신설한 공모 전담팀을 중심으로 실과소 직원들이 공모사업의 흐름을 파악하고 치밀한 논리를 개발하며 정부 관계자에게 사업타당성을 효과적으로 설득한 결과다.

올해 영덕군은 46건, 1814억 원 규모로 신규 공모사업을 발굴해 최종 선정에 도전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군 재정규모를 고려하면 군비 부담을 최소화하고 국비를 최대한 확보할 수 있는 정부공모사업이 가장 효과적이다. 올해도 정부공모사업에 많이 선정되도록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길동 기자

    • 최길동 기자
  • 영덕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