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교육청, 석면철거 학교 점검에 학부모 추가 참여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2월04일 19시57분  
대구시교육청이 교육시설 석면교체공사 완료 확인점검의 객관성을 높인다.
대구시교육청이 지역 학교를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는 석면교체공사와 관련, 공사 완료 후 확인점검의 객관성을 높인다.

이를 위해 시민단체에서 추천하는 석면철거학교 학부모를 점검에 추가로 참여시킬 방침이다.

시 교육청은 지난해 여름방학 석면철거 공사를 하면서 53개 학교 중 7개 학교에서 석면 조각이 나왔다고 밝혔다.

다행히 공기 중 석면농도 측정결과 정부의 허용기준 1㎤당 0.01개 이하, 10분의 1정도에 불과 한 1㎤당 0.001개로 측정돼 학생·교직원에게 아무런 해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겨울방학에도 87개 학교에서 석면철거 공사가 진행 중이다.

최근 한 학교 도서실에서 석면 의심물질 1개가 발견됐으나 학부모 3명 등 입회하에 전문기관에서 2차례 공기질을 측정한 결과 모두 기준치(0.01개/1㎤) 이내로 정상 판정을 받았다.

시 교육청은 안전한 석면관리를 위해 석면해체·제거 전문업체와 직접 계약, 석면 철거를 추진하고, 공사감독 외 건축사 등 전문감리원이 감리를 시행하고 있다.

여기에 고용노동부·환경부·지방자치단체 등 유관기관도 불시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명예감사관, 해당 학교 학부모 등이 참여해 다시 확인점검을 실시하는 등 7단계 안전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석면 관련 학부모 불안감 해소를 위해 시민단체가 추천하는 석면철거학교 학부모를 추가로 참여시켜 준공검사의 객관성을 높일 예정이다.

그동안 준공검사 시 교사·학부모 대표, 행정실장이 함께 실시하고 있는 완료 확인점검을 더욱 강화한 것이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일부 석면 조각이 나왔지만 모두 기준치 이하였다”며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있는 만큼 더욱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