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산대, 워킹랩 구축·공간 제공

4차 산업혁명 주도 혁신인재 양성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2월05일 18시25분  
울산대학교 사회맞춤형 산학협력선도대학육성사업단(단장 조홍래)은 5일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수요자 중심 개방형 혁신공간인 ‘워킹랩(Working Lab)’ 구축 개소식을 진행했다.

워킹랩은 학생ㆍ기업ㆍ창업자 등 사용자들이 아이디어를 실제 사업화, 시제품 제작, 기술개발 등 구체화 활동을 구현 할 수 있는 개방형 혁신공간으로, 사용자들이 자율적으로 이용하면서 융합 혁신 활동을 할 수 있는 울산대학교의 독창적인 메이커 스페이스이다.

울산대는 워킹랩 개소를 통해 3D 프린팅, 자율주행차량 및 모니터링 시스템 등의 첨단 장비를 구축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할 수 있는 혁신 인재를 양성해 나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학생ㆍ기업ㆍ창업자들이 자유롭게 워킹랩 공간을 활용 할 수 있도록 해 전방위적 산학협력이 이뤄 질 수 있는 혁신공간으로 구축 할 계획이다.

조홍래 단장은 “상상과 아이디어를 구체화 할 수 있는 개방형 혁신공간인 워킹랩이 4차 산업혁명의 혁신역량을 키우는 공간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수요자들의 융합을 통한 지식의 공유와 확산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울산대학교는 2017년도 교육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선도대학육성사업에 선정돼, 전국 최고 수준의 산학협동교육을 통해 지역 최고의 산학협력 거점대학으로서의 역할과 더불어 전국 최고의 산ㆍ학ㆍ연 협력 체제를 갖춘 완전한 개방형 산학협력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