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덕군, 축구 꿈나무들 열기로 후끈

춘계중등 축구연맹전 한창···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톡톡’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2월06일 20시50분  
춘계중등연맹전
지난 1월 30일 개막한 춘계중등(U-15)축구연맹전으로 신태용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의 고향인 영덕군 영해면이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총 118팀이 참가했으며 서울 구산중, 충북 신명중, 전남 장흥중 등 총 7팀이 영해면 숙소에서 머물고 있다.

이들 7개 팀 200여 명의 선수와 관계자들은 지역의 식당 및 슈퍼를 이용하며 지역경기 활성화에 적지 않은 효과를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일부 선수들은 신태용 감독이 어린 시절 공을 차던 영해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연습하기도 하고, 인근 신태용 감독의 생가를 방문해 승리의 결의를 다지기도 했다.

식당을 운영하는 한 주민은 “이번 대회는 결승전도 오는 12일 영해생활체육공원에서 열린다. 우리 영해면은 겨울의 막바지를 축구열기로 포근하게 보낼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영해면은 신태용 감독과 국가대표를 지낸 이명주 선수의 고향이다.

지역 주민들 또한 이를 자랑스럽게 생각해 국가대표경기가 열리면 많은 주민들이 모여 단체응원을 하는 등 축구에 대한 애정이 깊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길동 기자

    • 최길동 기자
  • 영덕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