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승민 "무능한 여당과 경쟁··지방선거 모든 지역에 후보"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맡아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2월13일 20시08분  
1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출범대회에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오른쪽부터), 유승민·박주선 공동대표, 김동철 원내대표가 손을 들어 지지자들에게 답례하고 있다. 연합
유승민 신임 바른미래당 대표는 13일 “믿을만 한 대안정당임을 증명하겠다”며 새로운 도전을 선언했다. 바른정당 대표를 역임한 유 대표는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함께 바른미래당 공동 대표로 추대됐다.

유 대표는 이날 미래당 신임 대표 수락연설에서 “국민의 지지를 앉아서 기다릴 것이 아니라, 국민들께서 우리를 지지하고 사랑할 이유를 우리 손으로 만들어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자유한국당 같은 낡고 부패한 기득권 보수를 지지할 수 없다는 건전보수 국민들에게, 우리는 진짜 보수의 새 희망이 되어야 한다”며 “시대착오적인 운동권 진보의 불안하고 무책임한 국정운영에 실망하고 등을 돌리기 시작한 국민들에게, 우리는 바른미래당이 더 믿을 만한 대안정당임을 증명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의 첫 대표로서 저의 임무는 분명하다”며 “저의 임무는 바른미래당을 성공한 정당으로 만드는 것 뿐”이라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박주선 신임 대표와 함께 지방선거를 책임지고 치르겠다고 약속했다. “전국의 모든 광역과 기초 지역에 바른미래당의 후보를 내겠다”며 “청년과 여성, 그리고 깨끗하고 유능한 정치신인에게 바른미래당의 문은 활짝 열려 있다”고 했다.

유 대표는 “정도를 걷겠다”며 “낡고 부패한 기득권 보수, 무책임하고 불안한 운동권 진보와 분명 다른 길을 갈 것”이라고 당 목표를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