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준표 "통합공항·취수원 이전 직접 챙길것"

한국당 대구·경북 안전 및 생활점검회의 참석 ‘TK현안’ 해결 약속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2월13일 21시00분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오전 대구시청을 방문해 대구·경북 발전협의회 안전 및 생활점검 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kyongbuk.com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이 대구를 찾아 대구·경북 현안 문제를 직접 살피겠다고 선언했다. 대구·경북 최대현안인 공항과 취수원 이전을 시장·도지사 후보 공약으로 못 박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자신이 직접 발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직접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13일 대구시청 대회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안전 및 생활점검회의에 참석했다. 우선 포항지진에 대해 단순한 여진으로 보기 어렵다고 말문을 열었다.

경북도지사와 포항시장이 나서 시민들을 안심시켜 달라고 주문했다. 홍 대표는 대구·경북발전위원회를 출범시켰지만 사실상 활동이 미약했다면서 자신이 위원장이 돼 당 차원에서 위원회를 이끌겠다고 약속했다.

대구·경북이 상생하는데 있어서 가장 큰 문제로 물과 공항을 꼽았다. 생명권이 달린 물 문제가 가장 큰 과제라며 아직 지지부진한 것에 대해 유감을 나타냈다.

신사업유치를 위해서도 공항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첨단 산업이 수도권에 몰리는 이유가 물류며 물류는 공항이 있어야 가능하다는 것이다. 만약 활주로가 3.8㎞ 이상 되는 국제공항이 생기면 인천공항까지 갈 필요도 없고 대형 화물 수송기 이착륙이 가능해 첨단 산업 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위원회에서 도지사와 시장 될 사람들에게 이 두 가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약속을 받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박근혜 대통령 탄핵 국면이 지나간 만큼 오는 6월 지방선거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다. 탄핵 국면보다 2배 이상 유리한 상황이 됐고 대구·경북에서 열풍이 불면 전국적으로 확산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현 정부에 대한 비판적 견해도 숨김없이 드러냈다. 정부가 출범한 지 9개월이 지났지만 국민 생활이 팍팍해지고 어려워지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새 정부가 적폐청산을 명분으로 오로지 정치 보복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탄핵으로 전 대통령을 구속하고 전전 대통령까지 보복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성토했다.

안보 측면에서도 대한민국 국호를 버리고 남한이라는 호칭을 사용하는 등 문제가 많다고 꼬집었다. 현재 제기되고 있는 남북 화해라는 표현은 잘못됐으며 친북좌파 정권과 북한 과의 화해라고 지적했다.

평창 이후 안보 상황에 대해 걱정이 크다고 우려를 목소리를 냈다. 경제적으로도 일본은 사상 최대 호황기고 미국도 호황국면인데 우리나라만 어렵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정부 출범 후 사회주의 경제체제로 전환 시키고 있으며 실업률이 최악이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이와 함께 패업 직전에 몰린 자영업자, 희망이 없어 비트코인에 20·30대가 몰리는 이유 등 현 정부의 실정을 차례로 거론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