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위덕대, 체계적인 특수교사 양성과정 운영 결실

임용시험서 28명 최종 합격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2월19일 17시49분  
위덕대 전경.
위덕대학교(총장 홍욱헌) 특수교육학부(학부장 임장현)가 2018학년도 특수교사 임용시험에서 28명의 최종 합격자를 배출해 역대 최고의 임용시험 합격자를 배출을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2007년도에 첫 졸업생을 배출한 이후 꾸준히 특수교사 임용시험 합격자를 배출해 온 위덕대는 11년만에 152여명의 국·공립 특수교사를 배출함으로써 명실공히 특수교사 양성 중심대학으로써의 면모를 갖추게 됐다.

전국적으로 1000여 명을 모집한 올해 특수교사 임용시험에서 위덕대는 경북 지역 초등 특수교사로 차민지(우신고 졸업) 등 19명이 합격했다.

이 중 이다은(세명고 졸업)은 울산 지역 수석을, 김지수(유성여고 졸업)는 경북 지역 수석을 차지했고, 문무성(동신고 졸업)은 세종 지역 차석을 차지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중등 특수교사로는 편수경(안강여고 졸업)등 9명이 합격했으며, 이은지(영일고)는 경북 지역 수석을, 이은혜(영일고)는 강원 지역 수석을 차지했고, 최하늘(경북여고)은 충북 지역 차석을 차지했다.

올 해에도 경북 지역 뿐 아니라 인천·경기·제주 등 다양한 지역에 선발돼 위덕대 특수교육학부의 저력을 나타냈다.

임용시험에서 최종 합격한 특수교사들은 2월에 예정된 신규교사 연수 과정을 거쳐 3월부터는 특수교육 현장에서 장애학생들을 지도하게 된다.

위덕대 특수교육학부가 이처럼 우수한 실적을 거두는 비결은 우수한 교수진을 확보해 체계적인 특수교사 양성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특수교사 임용시험 대비를 위한 체계적인 지원책을 마련해 실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위덕대 특수교육학부는 매년 지역의 특수학교인 포항 명도학교와 연계해 장애학생들에게 봉사하는 프로그램을 실시해 참된 특수교사상을 정립하는 데에도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위덕대 관계자는 “이 같은 노력의 결실이 2018학년도 특수교사 임용시험의 결과로 나타났으며,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석호 기자

    • 손석호 기자
  •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