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컬링 영웅들의 ‘맹활약’ 고향 의성은 잔칫집

실내 체육관에 모인 1천여명 군민들 한 목소리로 응원

원용길·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2월25일 18시17분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 경기가 열린 25일 오전 경북 의성군 의성실내체육관에 설치된 대형 중계TV 앞에서 주민들의 열띤 응원전이 펼쳐지고 있다. 경기를 관람하는 주민들이 선수들의 경기장면 하나하나에 기뻐하고 안타까워하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kyongbuk.com
인구 5만의 작은 농촌도시 경북 의성의 컬링 여자 국가대표선수단(경북체육회 소속)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세계인의 주목을 받으며 파란을 일으켰다.

25일 결승전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아쉽게 패했지만, 올림픽 출전 경험 없는 의성 딸들이 보여 준 활약에 국민은 감동했다.

온·오프라인에서 이들을 패러디한 영상이 유튜브를 달구고 ‘영미야’ ‘기다려’‘가야 돼’ 등의 김은정 주장의 경기장의 외침은 유행어가 되고 반가운 인사말이 될 정도로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았다.

이번 컬링 한국 여자대표팀은 의성여중·고 선후배 사이로 학창시절부터 함께 해온 완벽한 호흡의 팀워크를 자랑했다.



△의성 실내 체육관 응원전 현장 분위기

25일 스웨덴과 결승전이 시작되면서 의성군 체육관은 군민 1천여 명이 의성의 딸들을 응원하기 위해 모였다.

저마다 ‘승리의 주문 영미야!’ ‘영미야 가즈아!’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뜨거운 응원전을 폈다. 체육관 안팎에는 ‘의성 마늘 컬링 소녀들 매운맛을 보여주세요’ ‘꿈은 ☆ 이루어진다!’라고 적힌 현수막들이 눈에 띄었다.

애국가 합창을 시작으로 ‘대한민국’을 외치며 열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김관용 경북도지사와 김주수 의성군수, 6.13지방선거 출마 후보들도 체육관을 찾아 응원에 동참했다.

초반 1엔드 1대 0으로 스웨덴을 이기자 일제히 함성이 터져 나왔다. 의성군청 축구단, 의성 로타리클럽, 의성 청년회의소에서 커피, 어묵을 나누며 응원의 열기를 북돋웠다.

마련된 300인치 TV에 한국 대표팀이 선전하는 장면이 나올 때마다 우레와 같은 환호가 쏟아졌다. 경기 중반이 지난 5엔드가 끝난 휴식시간엔 주민들이 모두 일어나 덩실덩실 춤을 추기도 했다.

6엔드 4대 1로 지고 있는 상황, 군민들은 꽹과리와 장구, 징을 두드리며 멀리서나마 빙판을 향해 나아가는 의성 딸들의 컬링스톤에 힘을 보탰다.

8엔드 7대 2로 뒤진 상황에 다소 분위기가 가라앉았지만, 지금까지 선수들의 노력과 땀의 결실로 이뤄진 경기를 지켜보면서 응원의 목소리를 더 높였다.

인천에서 온 김선영 선수 고모 김순자 (60)씨는 “안평리에서 응원하는 선영이의 친할머니가 92살 평생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 경기가 열린 25일 오전 경북 의성군 의성실내체육관에 설치된 대형 중계TV 앞에서 주민들의 열띤 응원전이 펼쳐졌다. 이날 경기 패배로 은메달을 획득한 대표팀에게 주민들이 끝까지 남아 응원을 하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kyongbuk.com
가장 기쁜 날이 결승에 진출하는 날이었다”며 “정말 너무 잘했고 자랑스럽고 사랑한다”고 했다.

김은정 선수를 응원 온 봉양면의 김광일 (67)씨는 “예상과 다르게 좋은 성적을 거둬 기쁘다”며 “감독 코치 임원 선수들의 노고에 감사한다”고 했다.

김영미, 김경애 선수를 응원 온 이웃집 홍일순 (69·여)씨는‘금메달 화이팅’을 외치며, “지금까지 해준 것만 해도 감사하다”며 “메달에 관계없이 의성의 딸들에게 고맙고 감사하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김초희 선수를 응원 온 박소연 (19·의성여고)양은 “어린 나이에 국가대표가 되어서 자랑스럽고 힘을 내라고 응원 왔다”며 “금메달은 못 걸었지만, 은메달도 충분히 값진 것이다”고 했다.

최재용 의성여고 교장은 “메달은 중요하지 않다. 컬링의 새로운 역사를 쓴 곳이 의성이고, 그중 의성여고이다”라며 “컬링 볼모지 인 한국에서 의성 선수들로 인해 컬링이 주목받기 시작했으며 그동안 올림픽 출전을 두고 훈련 조건이 열약했는데도 묵묵히 지원하고 성원해준 경북체육회, 의성군, 경북도컬링협회 모두 감사드린다”고 했다.

김주수 의성 군수는 올림픽 사상 아시아 최초 은메달을 차지하고 한국 컬링에 새 역사를 쓴 대표팀을 향해 “이번 올림픽을 통해 의성군이 ‘컬링의 메카’로 거듭나게 됐다”며 “앞으로 컬링뿐만 아니라 군을 대표할 수 있는 종목 양성에 힘써 군 발전 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

    • 이상만 기자
  • 경북도청, 경북지방경찰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