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덕군 "영덕-삼척 철도 영해·병곡역사 규모 바꿔달라"

한국철도시설공단 본사 방문, 지역특수성·성장가능성 강조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3월05일 20시48분  
영덕군은 5일, 지난달 26일 한국철도시설공단 본사를 방문해 설계 중인 영덕~삼척 철도 영해·병곡역사의 규모변경을 적극 요청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들은 동해안 지역의 특수성, 포항~영덕 철도 이용객 현황과 문제점을 설명하며 공단 관계자를 설득하는데 힘썼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지난해 영덕~삼척 철도역사 건설 실시설계용역을 착수했다. 역사 규모는 지난 타당성 조사에서 산정한 이용객 수를 근거로 정했으며 2019년 상반기에 착공할 예정이다.

하지만 군은 타당성 조사에서 반영되지 않은 지역 특수성, 성장 가능성 등을 강조하며 영해역과 병곡역사 설계에 이런 점들을 반영할 것을 건의했다. 특히 현재 무인역인 병곡역은 피서철 철도 이용객을 충분히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건립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지난 1월 26일 개통한 동해선철도 포항~영덕 구간은 평일 700명, 주말 1800명의 주민·관광객이 이용하고 있다. 특히 지난 설 연휴에는 약 2000여 명이 이용해 당초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 예측 수요를 크게 웃돌았으며 철도이용객의 불편과 불만이 서서히 표출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설계 단계부터 객관적인 근거와 논리로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을 설득해 동해선 철도건설이 획기적인 지역발전 동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길동 기자

    • 최길동 기자
  • 영덕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