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기소개서 작성 막막…구직자 75.5% "자소서 포비아 겪어"

사람인, 구직자 400명 대상 조사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3월13일 09시47분  
구직자 10명중 8명이 자소서 포비아를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사람인 제공
자기소개서 항목 차별화와 많은 생각을 요구하는 질문을 하는 기업이 늘면서 구직자들이 자소서 작성에 극심한 어려움을 느끼는 ‘자소서 포비아’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400명을 대상으로 ‘자소서 포비아’에 대해 조사한 결과, 75.5%가 이같이 답했다.

자소서 작성에 어려움을 느낀 이유로는 ‘무엇을 써야 할지 막막해서’(69.9%·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쓸 만한 스토리가 없어서’(49.3%), ‘기업마다 요구하는 항목이 너무 다양해서’(45.4%), ‘원래 글솜씨가 없어서’(34.1%), ‘요구하는 분량이 너무 많아서’(20.2%), ‘질문의 의도를 이해하기 어려워서’(14.9%)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작성에 가장 어려움을 느끼는 항목은 ‘지원동기’가 25.8%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입사 후 포부’(14.9%), ‘성장과정’(13.6%), ‘어려움을 극복한 경험’(11.3%), ‘직무 관련 경험’(10.3%), ‘특정 이슈에 대한 견해’(7.9%), ‘성공과 실패 경험‘(7.9%), ‘성격의 장단점’(4%) 등의 순이었다.

이는 지원포기로도 이어지고 있다.

지원 단계에서 자소서 항목을 확인하고 지원을 포기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가 무려 65.5%였다.

지원을 포기한 이유로는 ‘답변할만한 경험이나 스펙이 없어서’(61.5%·복수응답)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자소서 항목이 너무 어려워서’(47.7%), ‘요구하는 답변 분량이 너무 많아서’(37%), ‘질문을 보니 내 성향과 맞지 않는 것 같아서’(20.6%), ‘작성 기한이 짧아서’(15.3%) 등의 이유도 있었다.

응답자들은 자소서 작성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합격 자소서 참고’(50.3%·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무작정 많이 작성해 봄’(27.2%), ‘주변의 첨삭’(23.2%), ‘자소서 관련 서적’(10.3%), ‘자소서 관련 강의 수강’(8.3%), ‘컨설팅 서비스’(7%) 등의 의견이 있었으며, ‘특별히 하는 것이 없다’는 답변도 19.5%나 됐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석호 기자

    • 손석호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북구지역과 검찰, 법원, 해양, 교육과 유통 및 금융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