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봉화경찰서 권영웅 경위, 동계패럴림픽 ‘수화하는 경찰관’ 화제

"농아인 선수 의사 소통에 도움돼 뿌듯"

박문산 기자 parkms@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3월13일 17시31분  
▲ 권영웅 경위

동계 패럴림픽을 맞아 청각·언어장애를 가지고 있는 분들의 소통을 위해 ‘수화하는 경찰관’으로 파견 근무중인 봉화출신 경찰관이 있어 화제다.

경찰청은 사상 최초로 패럴림픽 기간 농아인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강릉과 평창에 수화경찰 7명을 배치했다.

그 중 화제의 주인공은 경북 봉화경찰서 봉화파출소 권영웅(50·사진)경위이다.

30년째 수화 경찰관으로 활동하고 있는 권 경위는 고등학교 시절 농아자 친구와 지내면서 자연스레 수화를 배우게 되었다.

권 경위는 단순히 취미생활로 멈추지 않고 경찰관이라는 직업을 갖고 나서도 주변 농아자들 에게 보탬이 되고자 지금까지 수화활동을 하고 있다.

동계 패럴림픽이 시작된 지난 9일부터 오는 19일까지 경기에 참가하는 선수와 관람을 오는 농아인들을 위해 강릉 올림픽파크에서 교대 없이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종일근무를 하고 있다.

권 경위는 “언어 장애가 있는 농아인들은 힘든 상황에 처하면 일반인보다 더 당황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때마다 수화를 통해 농아인들이 진정하고 안도감을 갖도록 도와 드리고 보람을 느끼며 근무하고 있다.”며 “몸은 힘들지만 세계적인 행사에 경찰 봉사 대표로 도움을 줄 수 있어 행복하고 전국에 불철주야 근무 중인 경찰 동료들도 사회적 약자를 위해 조금씩만 노력한다면 국민들에게 따뜻한 경찰로 다가 설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문산 기자

    • 박문산 기자
  • 봉화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