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국대 경주병원, 뇌혈관센터 개소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3월14일 09시36분  
동국대 경주병원은 지난 12일 뇌혈관센터를 오픈하고 지역 뇌혈관질환 환자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이 뇌혈관센터를 오픈하고 경주와 인근지역 뇌혈관질환 환자들의 골든타임 사수에 나섰다.

동국대 경주병원은 고령화시대에 따른 노인성 질환 환자들에게 최상의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지난 12일 뇌혈관센터 개소식을 갖고, 심혈관질환에 대한 최적화된 전문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국대 경주병원은 최근 최신 혈관조영촬영기 2호기 도입 등 첨단 장비와 시술로 뇌경색, 뇌출혈 치료를 위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신경외과 전문의는 물론 영상의학과, 심장혈관내과 등 심ㆍ뇌혈관센터 내에서 유기적인 협진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환자가 처음 진료를 받기 위해 병원에 방문한 날 필요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진단부터 치료시작까지 수차례 병원을 방문하는 불편함을 줄이는 원스톱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365일 24시간 전문의가 상주하는 응급 수술 시스템을 갖춰 언제든지 응급환자들의 빠른 수술과 치료가 가능하다는 것이 강점이다.

동국대 경주병원은 2015년 7월부터 뇌정위 방사선수술시스템을 구축해 치료의 정확성과 정밀성을 확보했고, 지속적으로 방사선수술도 시행하고 있다.

나득영 병원장은 “지금까지 지역민의 건강을 위해 심장혈관내과, 신경외과 교수들이 365일 24시간 상주하면서 혈관 내 중재적 시술을 가장 안전하고 정확하게 시행해 왔다”면서 “최신 혈관조영촬영기 도입 및 뇌혈관센터 개소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의료시스템을 바탕으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