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허대만 포항시장 예비후보, 흥해체육관 지진피해민과 면담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3월14일 09시41분  
▲ 13일 흥해실내체육관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허대만 포항시장 예비후보가 지진피해주민들과 현장면담을 가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허대만 포항시장 예비후보가 첫 일정으로 13일 흥해실내체육관을 방문, 지진피해주민들과 현장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허 후보는 “행안부 장관정책보좌관으로 재임하던 시기에도 지진 이후 거의 상주하다시피 하며 피해수습을 도왔다”며 “이제는 흥해를 도시재생특별지역으로 지정하고 재건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서는 힘 있는 민주당 시장이 필요하다. 허대만에게 맡겨 달라”고 역설했다.

이어 자신이 속해 있는 포항시의정회 이사회에 참석해 지역의 원로인 전직 포항시의원들과 환담을 가졌다.

의정회 이사들은 허 후보에게 “지진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문제로 포항이 어렵다. 포항 발전을 위해 헌신해 달라”고 당부했다.

허 후보는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여당과 야당, 행정과 민간이 서로의 역할을 하며 협조해야 한다. 모두의 협력을 끌어내기 위한 적임자는 허대만”이라며 “이제는 한 번 써먹을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