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 동궁과 월지 동쪽 인접지역 발굴조사 재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3월14일 16시43분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주 동궁과 월지 동쪽 인접 지역 발굴조사를 15일부터 착수한다. 사진은 지난해 발견된 수세식 화장실유구 전경.
지난해 수세식 화장실 유구가 발견돼 눈길을 끈 경주 동궁과 월지 동쪽 인접지역에 대한 발굴조사가 재개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시행했던 경주 동궁과 월지(옛 안압지) 조사지역(북동쪽 인접 지역)과 연결되는 지역에 대한 발굴조사를 오는 15일부터 다시 시작한다.

또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1970년대에 한 차례 조사가 이뤄졌던 연못 서편 건물지와 인근의 미조사 구역에 대한 보완조사를 병행해 동궁 건물지의 재·개축과 배치양상 등을 밝히기 위한 조사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경주 동궁과 월지는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직후 674년(문무왕 14년) 세워진 동궁과 주요 관청이 있었던 곳으로, 1975년 문화재관리국(문화재청 전신) 경주고적발굴조사단이 처음으로 조사했다.

첫 조사 당시 인공 연못, 섬, 동궁 관련 건물지 일부가 발굴됐으며, 3만여 점의 유물이 출토되면서 학계와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그로부터 30여 년이 지난 2007년,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동궁과 월지 동쪽 인접 지역을 포함하는 동궁과 월지 일대에 대한 중장기 발굴조사 계획을 수립했다.

그 결과 동궁과 월지의 영역과 동궁 내 대형 건물지군, 담장, 배수로 등 동궁 관련 시설을 확인한 바 있다.

특히 2017년에는 변기 시설을 갖춘 수세식 화장실 유구가 발견돼 눈길을 끌었는데, 화장실 건물뿐 아니라 암거시설까지 갖춘 복합 변기형 석조물과 오물 배수시설 등 신라 왕실의 화장실 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발견이었다.

이외에 창고시설, 우물 등 신라 왕궁의 일상생활에 대한 흥미로운 연구 자료도 확보됐다.

올해 시행하는 학술 발굴조사를 통해서도 신라 왕궁의 정체성을 규명할 수 있는 양질의 자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종훈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장은 “앞으로 동궁과 월지 발굴조사를 통해 신라 왕궁의 실체를 복원할 수 있는 학술자료를 확보하고, 이러한 조사 성과를 관계 분야 전문가는 물론, 국민과도 공유하고 소통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