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읍성 돌며 액운 쫓고 무병장수 빌어요"

청도군 화양읍, 23·24일 읍성밟기 전통문화 체험행사 재현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3월19일 17시38분  
청도군 화양읍은 오는 23일, 24일 이틀간 청도읍성 일원에서 청도읍성 밟기 문화행사를 개최한다.지난해 읍성밟기 장면.청도군 제공.
청도군 화양읍은 오는 23·24일 이틀간 청도읍성 일원에서 화양읍 새마을 3단체 주최·주관으로 청도읍성 밟기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읍성 밟기는 ‘답성놀이’, ‘성 돌기’라고 부르기도 하며, 부녀자들이 성곽 위에 올라가 산성의 능선을 따라 밟으며 열을 지어 도는 풍속을 재현하며 남자는 읍성을 지키고 여자들은 성벽을 튼튼하게 다지면서 무기로 활용한 돌을 머리에 이고 운반하던 데에서 유래된 전통 민속놀이이다.

올해로 8회째 개최되는 청도읍성 밟기는 지난 2009년 본격적인 청도읍성 복원사업이 이루어진 시점에 맞추어 화양읍 새마을단체에서 선조들의 고유한 전통문화를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재현하고 있는 대구 경북지역의 유일한 읍성 밟기 문화행사이다.

예부터 민간에 전해 내려오는 신앙을 바탕으로 읍성을 돌면 액운을 쫓고 무병장수하며 소원성취한다 하여 최근 가족단위나 친구, 연인 등 다양한 형태의 많은 관광객들이 읍성을 찾아 답성놀이를 즐기고 있다.

올해 청도읍성 밟기 행사는 식전행사인 화양읍 여성농악단 길놀이에 이어 읍성밟기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기관단체장들은 관광객들과 함께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부녀자들이 머리에 돌을 이고 출발해 북문 공북루를 지나 읍성 앞 태극문양의 해자를 연결해 읍성을 돌게 된다.

행사장 전시 체험프로그램으로 경북문화재연구원이 함께 하는 청도읍성 역사관과 무병장수관, 가정화목관, 국태민안관, 전통민속음식체험관, 전통국악 체험관, 청도농특산물 홍보관, 다도체험관 등 다양한 전시 체험 프로그램 등이 마련돼 다채롭게 진행된다.

올해는 23일 읍성밟기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24일 아마추어 가수와 지역동호인이 참여하는 청도읍성 밝은 작은 음악회를 개최하며 군민의 무병장수와 가정화목을 비롯한 가뭄극복을 위한 읍성밟기 소원문 기원제와 기우제를 이틀간에 거쳐 시행한다.

특히, 읍성 주막촌 운영으로 우리 고유의 음식을 주막에서 제공함으로써 관광객에게 먹고 보고 즐길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청도군은 박진감 넘치는 소싸움경기와 함께 이곳 청도읍성을 들르게 되면 우리나라 최고의 석빙고와 청도향교, 도주관, 동헌 등 유서 깊은 역사문화를 탐방할 수 있는 좋은 관광코스로 추천하고 있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청도읍성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우리 선조들의 고유한 전통문화를 계승시켜나감은 물론, 역사와 문화를 현장에서 즐겁게 배우고 체험하는 문화관광 상품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