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배기철 "소상공인·자영업자 행복한 동구 만들 것"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3월19일 20시31분  
대구 동구청장 에비후보가 19일 동서시장을 방문해 상인들의 어려움을 경청하고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 등을 설명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대구 동구청장 선거에 출마한 배기철 예비후보(전 동구청 부구청장)는 19일 대구 동서시장을 방문해서 상인들의 어려움을 경청하고 “전통시장 활성화와 다양한 지원정책으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사업하기 좋은 동구를 만들겠다”며 ‘행복시장·행복골목 사업’ 발전방안을 밝혔다.

이날 배 후보는 “대구 동구는 방촌시장, 평화시장, 반야월 종합시장 등 전통 있는 시장을 많이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개성과 특색을 갖춘 전통시장으로 활성화 시키는 데는 속도를 내고 있지 않다”면서 “각 전통시장에 맞는 발전방안을 마련하고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또, “지금도 자영업자를 위한 지원정책이 실행되고 있지만 대부분 획일화된 시설 현대화사업에 국한돼 있다”며 “노후화된 시설물을 교체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이제는 이런 안일한 지원에서 벗어나 상인 한 분 한 분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피부에 와 닿는 세심한 지원이 필요한 때”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각 시장 특성에 맞는 지원과 함께 골목상권을 중심에 두는 ‘행복골목 사업’을 통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행복한 동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