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천희망은 ‘同床’ 선거운동은 ‘異夢’

한국당 김천시장 예비후보들 "정책토론·서로 돕자" 제안에 "상대입장서 생각하고 말해야"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3월19일 20시45분  
6.13 지방선거 자유한국당 김천시 예비후보들이 공명선거 실천 결의을 다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천시장 후보 공천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19일 김천시 문화예술회관 소강당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공명선거 실천다짐 결의대회에서는 김천시장 당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김응규, 최대원 예비후보가 당심을 잡기 위한 한판 대결을 벌였다.

먼저 김응규 예비후보는 최대원 예비후보를 향해 “지금 김천의 선거는 사람 많이 모이는 곳에서 명함 돌리고 인사만 하는 깜깜이 선거”라며“김천시민에게 비전을 제시하고 무엇을 할 것이냐는 정책 제안 등을 알리는 정책 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공천 경쟁에서 제가 지면 최대원 예비후보의 선거대책본부장 맡겠다”며“대신 제가 이기면 최 후보도 저를 도와 자유한국당 김천시장 후보 당선을 도와달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최 예비후보는 “오늘은 공명선거 실천 다짐 결의대회로 관련 말만 하겠다”고 선을 그은 후 “선출직 출마자들은 말과 행동을 조심해야 한다”며“허위사실 유포와 가짜뉴스로는 당선되어도 중도하차 할 수 있는 만큼 항상 역지사지의 정신으로 상대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하고 말해야 한다”고 맞받았다.

오는 6.13 김천시장 선거에는 자유한국당 두 후보 외에 김충섭 전 김천시 부시장과 박희주 김천시 의원이 현재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결의대회에는 이철우 국회의원과 송언석 당협위원장, 6·13 지방선거 김천시 자유 한국당 예비후보, 당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