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천희 "후보 단일화 먼저"···윤철남에 양보

한국당 영양군수 경선 불출마···남·윤, 전략공천·경선 패배시 거취언급 없어 무소속 가능성도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3월20일 20시13분  
▲ 자유한국당 영양군수 후보 단일화 기자회견을 열고 필승을 다짐하고 있는 윤철남 예비 후보(왼쪽)와 남천희 경북도의원.

자유한국당 영양군수 선거 예비후보인 윤철남 예비후보와 남천희 경북도의원이 20일 자유한국당 영양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철남 예비후보로 단일화를 선언했다.

윤철남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에서 "당을 위해 헌신한 남천희 경북도의원이 당의 기여도나 경력이 짧은 예비후보에게 공천이 돌아가는 비상식적이고 불합리한 일을 막기 위해 조건 없이 통 큰 결단을 내려 주신데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남천희 도의원도 "젊은 후배들에게 길을 틔워 주기 위해 경선 불출마와 윤철남 예비후보로 단일화하기로 결심을 하게 됐다"며 "오늘 단일화는 윤철남 예비후보와 경선에 대한 불출마"라고 말했다.

하지만 두 후보 모두 자유한국당이 영양군수 후보에 대해 전략 공천이나 경선 패배 시 출마 포기나 결과 승복 등 거취에 대해서는 자세한 언급을 하지 않아 향후 무소속 출마의 가능성도 열어 두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편 이번 단일화로 자유한국당 영양군수 후보 경선은 전 영양부군수 오도창 예비후보와 윤철남 예비후보 간 2파전이 예상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