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 '무사사구 불펜' 합격점

실책 2개에 발목···두산과 개막 2연전 1승씩 나눠가져
'빅리그' 출신 아델만, 6.2이닝 5실점 걱정·기대 교차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3월25일 21시36분  
삼성라이온즈가 두산베어스와의 잠실 원정 2연전에서 1승 1패를 거뒀다.

특히 삼성은 최약체 가능성이 높다는 시즌 전 평가와 달리 비교적 선전하며 희망을 안겼다. 이틀간 단 하나의 볼넷을 허용하지 않은 불펜의 안전감이 가장 큰 수확으로 꼽힌다. 다만 첫 등판한 외국인 선수 아델만이 확실한 신뢰를 주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삼성은 25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리그에서 4대5로 역전패했다.

시작은 삼성이 좋았다. 삼성은 1회부터 상대 선발 장원준을 집중 공략, 4점을 뽑아내며 앞서갔다. 1사 2·3루 상황에서 4번 타자 러프가 우익수 앞 안타로 선취점을 기록했다. 5번 타자 강민호가 범타로 물러 났지만 삼성에게는 이원석이 있었다. 이원석은 2사 1·3루 상황에서 장원준의 2구를 통타, 잠실 좌측 담장을 넘기는 3점포를 날렸다. 개막전 승리의 기운이 그대로 이어지며 초반부터 기선을 잡았다.

하지만 삼성은 아델만이 경기 시작부터 제구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1·2회 각각 1점씩을 내줬다. 3회에는 중견수 박해민의 실책까지 겹치면서 2점을 헌납, 결국 4대4 동점을 허용했다.

허무하게 점수를 내주자 삼성 공격도 3회부터 6회까지 장원준의 구위에 막혀 한명도 1루를 밟지 못하는 등 답답한 모습을 드러냈다.

그나마 아델만이 동점을 허용한 뒤 전혀 다른 선수가 돼 두산 타선을 막아내며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아델만도 4회부터 6회까지 단 한명의 두산 타자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는 등 180도 다른 투수로 마운드를 지켰다. 하지만 투구수가 100개에 근접한 7회 아델만은 선두 타자 오재원에게 볼넷을 허용했고 보크까지 저질러 1사 3루 위기에 빠졌다. 결국 허경민에게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내줘 4대5로 역전을 당했다. 삼성은 반격에 나섰지만 득점을 하지 못해 경기를 내줬다.

패했음에도 삼성은 아델만 이후 등판한 최충연과 임현준이 각각 0.2이닝을 볼넷 없이 완벽하게 막아냈다. 지난 24일 1차전에서 임현준·한기주·심창민이 2.1이닝 무사사구, 무실점 역투에 이어 2경기 연속 호투로 안정감을 드러냈다.

한편 삼성은 지난 24일 개막전에서 윤성환의 6.2이닝 3실점 완벽투와 각각 3안타를 때린 러프와 이원석을 앞세워 6대3 승리를 거뒀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