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대병원, 비정규직 252명 정규직 일자리 전환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3월28일 09시51분  
경북대 병원 전경
경북대병원은 2년 근무 후 퇴사해야 하는 간호직이나 의료기술직 등 상시지속적 업무 수행 기간제 근로자 252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이 정규직 공개채용 시험에 응시하면 가산점을 부여해 정규직으로 채용되도록 하는 방식이다.

칠곡경북대병원 무기계약직 근로자 103명에 대해서도 직급 내 정규직인 원무직으로 바꿔 처우를 개선하기로 했다.

지난해 7월 정부가 비정규직 고용정책을 발표한 뒤 노조, 노사전문가가 참여하는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에서 논의한 결과다.

병원 측은 빠른 시간 안에 정규직 전환에 필요한 정원을 정부에 신청할 예정이다.

정호영 경북대병원장은 “공공이 선도적으로 비정규직 고용 문제를 개선해야 한다는 큰 원칙 아래 상시지속적 업무에 대해서는 정규직 채용을 원칙으로 삼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