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송군, 인간·자연 공존하는 지혜·방법 모색

한국판 다보스포럼 성료···국제슬로시티 등 자원 가치 확인

원용길 기자 wy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01일 21시59분  
한국판 다보스포럼 청송포럼 사진
‘한국판 다보스포럼’을 꿈꾸는 ‘청송포럼’이 지난 31일 인간, 자연 그리고 지역의 상생에 전 인류의 동참을 촉구하는 청송선언문을 발표하면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청송포럼은‘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주제로 지난달 29일부터 31일까지 대명리조트 청송에서 열렸다.

인구감소로 인한 지방도시 소멸과 인간의 생존을 위협하는 환경파괴 등 다양한 국가적 위기 속에서 인간, 자연 그리고 지역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청송군에서 주최한 행사다.

지오파크, 슬로시티, 기후변화, 지오투어리즘 4개 세션에 걸쳐 심도 있는 논의와 함께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투어, 사교행사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동시에 열렸다.

청송출신으로 소설 ‘객주’의 김주영 작가는 기조연설에서 인간과 자연의 가치를 존중하면서 삶의 행복을 추구하는 ‘인간과 자연의 공존’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서 주제 강연자로 나서는 손대현 한국슬로시티본부 이사장은 ‘슬로시티 청송별곡’ 을 통한 3가지 운동을 제안했고, 헬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위원은 유엔 SDG(지속 가능한 발전 목표) 달성 전략의 일환으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의 역할에 대해 발표했다.

지오파크와 슬로시티 세션에는 인구 5만 미만의 소도시인 청송군이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과 국제슬로시티라는 자원의 가치를 확인하고, 이를 통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송만의 정체성을 확립함으로써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또 지오투어리즘 세션에는 청송이 가진 특화된 투어리즘 모델을 정립해 지속가능한 관광 및 MICE 산업 활성화 방안도 논의했으며, 기후변화 세션은 ‘기후변화와 농업의 대처’란 주제를 통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데 필수불가결한 요소인 기후문제가 삶과 농업에 미치는 영향을 집중적으로 분석하는 시간이었다.

‘지방 소멸’이란 국가적 과제에도 해법을 제시했다.

인간과 자연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지혜와 방법을 모색해 도시민의 농촌 U턴을 유도함으로써 지방을 활성화하는 상생전략을 제시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한동수 청송군수는 “올해 첫발을 내딛는 청송포럼이 성공적으로 개최되어 대단히 기쁘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이슈들을 주제로 매년 포럼을 개최하면, 48년 전 시작한 다보스가 연륜을 쌓으며 성공했듯이 청송포럼도 그 가치와 미래비전으로 볼 때 ‘한국판 다보스 포럼’으로 성장할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용길 기자

    • 원용길 기자
  • 청송·의성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