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헌곤 결승타' 삼성, 3연패 탈출

선발 김대우 6이닝 4실점 호투···러프 선제 홈런 등 타격감 과시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01일 21시59분  
삼성라이온즈가 넥센히어로즈를 꺾고 3연패에서 탈출했다.

삼성은 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넥센과의 경기에서 비록 4실점(자책 2점) 했지만 6이닝을 책임진 선발 김대우와 구원 투수들의 활약으로 6대5 재역전승을 거뒀다.

최근 타격감이 살아나기 시작한 구자욱이 2사 이후지만 1회부터 살아나가 분위기를 만들었다. 지난달 30일 경기에서 홈런을 기록한 러프가 이날 경기도 선제 홈런을 작렬하며 기대에 부응했다. 러프는 넥센 선발 제이크 브리검의 2구째를 통타, 우중월 2점 홈런을 날렸다.

삼성은 3회 1점을 실점했지만 곧바로 공격에서 1점을 내며 2점차를 유지했다. 하지만 4회 삼성은 비교적 호투하던 김대우가 장영석에게 홈런을 허용하며 흔들렸다. 이어 임병욱과 이정후가 각각 안타와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여기에 김상수가 수비 실책을 저질러 2사 만루 위기에 빠졌다. 김대우가 고종욱에게 좌전 안타를 얻어맞아 2점을 내줘 3대4로 역전당했다.

곧바로 반격에 나선 삼성은 5회 2사 2루에서 배영섭의 적시타로 4대4 동점을 만들었다.

7회 삼성은 무사 1·2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김헌곤이 우익선상 2루타를 날려 5대4로 역전에 성공했다. 김상수가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1점 더한 삼성은 6대4로 점차를 벌렸다.

8회 삼성은 부활의 전주곡을 쓰고 있는 한기주가 수비 실책으로 선두타자 출루를 허용했음에도 침착하게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9회는 경기 마침표를 찍기 위해 심창민이 마운드를 밟았다. 심창민은 고종욱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지만 넥센이 자랑하는 박병호·김하성 등 홈런타자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마지막으로 장영석까지 삼진으로 잡아내며 경기를 끝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