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진 길곡 풍력발전시설 조성하면 영양 수하 국제밤하늘 공원 악영향

영덕군의회, 건의안 채택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04일 21시51분  
영양군의회는 제 240회 임시회에서 울진군 길곡 풍력발전시설에 대한 건의문을 채택했다.
영양군의회는 4일 제240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의원 7인이 공동발의한 ‘울진군 길곡 풍력발전시설에 대한 건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건의안은 영양군 수비면 수하계곡 일대와 인접지역인 울진군 길곡에 풍력발전시설이 조성되면 국제밤하늘보호공원에 악영향이 미칠 것으로 보고 이를 미리 차단하고 이곳의 풍력발전시설에 대한 인근 주민들의 불안감을 적극 해소해 나가기 위해 마련했다.

수하계곡 일대는 2015년 10월, 아시아 최초 ‘국제밤하늘보호공원’으로 지정된 이후, 별빛생태관광 명품화사업과 지역특화 컨텐츠 개발 사업을 비롯한 영양군 주요 핵심 사업이 현재 추진 중인 곳이며, 반딧불이 특구와 생태경관보전지역으로 지정된 곳이기도 하다.

울진군 길곡 일대 풍력 발전 시설이 들어서면 풍력발전시설 설치에 따른 ‘항공장애표시등’의 불빛과 발전소음은 밤하늘보호공원의 천체관측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인공적인 빛과 소리에 민감한 반딧불이 서식에도 크게 위협이 될 수 있다.

또 풍력으로 인해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 자격과 등급 유지에까지 영향을 미칠 경우 장기적으로 국내외적인 신뢰는 물론, 막대한 경제적인 손실까지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영양군의회는 건의문을 통해 해당 풍력발전시설 추진에 양군 간 긴밀한 협조와 의견수렴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지역 간 갈등 없는 상생발전 방향을 찾아야한다는 의지를 분명하게 밝혔다.

이날 채택한 건의문은 울진군과 울진군의회에 보내 우리 군민의 뜻을 전달하고 앞으로 진행과정을 지켜보면서 의원들이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