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르포]전투기 추락으로 순직한 2명의 빨간 마후라, 하늘 품으로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07일 17시58분  



지난 5일 F-15K 전투기 추락으로 목숨을 잃은 고 조종사 최필영 소령(29·추서계급)과 고 박기훈 대위(27·추서계급)의 영결식이 7일 오전 9시 대구 제11전투비행단 웅비관에서 치러졌습니다.

이날 영결식에 참석한 이왕근 공군참모총장 등 군 관계자들과 동료, 유가족은 최 소령과 박 대위의 장례가 시작되자 흐르는 눈물을 멈추지 못했습니다. 식이 시작되고 6명의 장정이 보폭을 맞춰 한 걸음 한 걸음 운구하는 10여 분 동안 순직자를 애타게 부르짖는 유가족과 고개를 떨군 채 흐느끼는 동료들의 침통한 소리만이 웅비관에 퍼질 뿐이었습니다. 최 소령과 박 대위에 대해 경례를 하는 동안에는 눈물을 삼키며 거수조차 힘들어하는 한 동료의 모습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박하식 제11전투비행단장을 비롯해 순직자의 동기회장들이 단상에 올라 추도사로 생전 고인의 모습을 그렸습니다.

특히 최 소령과 박 대위의 친한 친구로, 군 전우로 함께 했던 동기회장들의 추도사는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렸습니다.

김성석/ 故최필영 소령 공군사관학교 59기 동기
항상 지나치면서 “언제 집에 한번 놀러 와라. 밥 한번 먹자. 첫째는 많이 컸냐.”, “둘째는 어떻게 잘 태어났어” 이런 얘기를 한 달 전쯤에도 만나서 얘기했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지나가듯이만 말을 해서 더 미안하고...이렇게 먼저 보내게 됐어 굉장히 미안하고. 아내와 아이들에게는 더 이상 미안한 일이 없도록 저희가 신경을 많이 쓰겠습니다.

전우들의 마중을 받으며 대구 제11전투비행단을 떠난 최필영 소령과 박기훈 대위는 이날 오후 4시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됩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용 기자

    • 전재용 기자
  •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