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권기창 안동시장 예비후보 "안동·예천 행정구역 통합해야"

"안동, 인구 30만의 경북 신성장 거점도시 성장 기대"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09일 18시05분  
권기창 자유한국당 안동시장 예비후보
권기창(55·자유한국당) 안동시장 예비후보는 9일 “안동은 인구 30만 시민의 경북 신성장 거점도시로 성장해야 경북 전체가 지속 가능한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며 ‘안동·예천 행정구역 통합’을 공약으로 발표했다.

권 예비후보는 “도청 신도시는 같은 생활권에서 안동과 예천으로 행정구역이 분리돼 생활불편과 정체성에 혼란이 야기되고, 아파트 공실로 인한 지역 전체의 주택가격 하락문제 등 안동과 예천, 도청 신도시 모두가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안동과 예천 행정구역 통합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별도 행정구역으로 분리되면 안동과 예천의 도심 공동화가 가속화 되어 장기적으로 두 지역의 미래가 불투명하다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권 예비후보는 광역 지역개발 계획 공동 수립, 사물인터넷·인공지능 결합 신도시 조성, 원도심~신도시 직행로 조기 완공, 공무원 근무여건 개선, 합리적인 인사제도 운영 등 안동·예천 행정구역 통합과 행정중심 복합 신도시를 내용으로 하는 ‘행정 재창조 방안’을 제시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