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목디스크인가 했더니 뜻밖의 경추척수병증

김만수 에스포항병원 척추·통증·관절병원 부원장 ·전문 등록일 2018년04월11일 16시43분  
▲ 김만수 에스포항병원 척추·통증·관절병원 부원장 ·전문의
나들이가 잦은 요즘, 신나게 도로를 달리다 길게 늘어져 있는 차량 뒤로 멈춰 설 때가 있다.

차선이 줄어들거나 출구 등에서 생기는 병목현상이 주요인이며 이런 현상이 우리 몸에도 생긴다.

우리 몸에는 뇌에서부터 몸으로 내려가는 ‘척수’가 있다.

이 척수가 경추의 척추관 내에서 압박을 받아 좁아지면서 생기는 질환을 경추척수병증이라 한다.

차량이 속도를 줄이는 병목현상이 우리 몸 경추부에서 일어난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이 질환의 증상은 병이 있는 위치에 따라 다양하게 발생하며 뇌졸중과 유사한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가장 흔한 초기 증상은 손의 근력저하, 부자연스러운 손놀림과 감각 이상 등이며 손으로 시행하는 세밀한 작업에 제한이 발생한다.

또 심한 경우 균형감각 상실 등으로 보행장애가 발생하고 동시에 소변기능장애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런 증상은 마치 목디스크의 증상과도 같아서 오인할 수 있지만, 목디스크는 돌출된 디스크가 척수에서 팔로 가는 하나의 신경로 자체만 압박하는 질환인데 반해 경추척수병증은 척수 자체를 압박하는, 상대적으로 목디스크보다 심한 질환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또 뇌졸중과 비슷한 증상을 보여 뇌졸중으로 오해할 수도 있다.

그러나 뇌졸중은 갑자기 발생하고 편측성, 즉 우측이나 좌측 한쪽만 증상이 나타나지만 경추척수병증은 서서히 생기고 진행하는 양측 손과 양측하지 위약감으로 인한 보행장애가 오는 경우가 많다.

경추척수병증의 원인은 먼저 경추부디스크를 생각해볼 수 있다.

돌출된 디스크가 척수를 직접 압박해 발생하는 것이다.

또 경추관협착증처럼 경추의 퇴행성 변화로 인해 척수관 내 직경이 감소해서 발생할 수도 있다.

그 외에 척수관 내의 골극형성이나 동양인에 호발빈도가 높은 후종인대골화증 등이 원인이다.

이 질환의 치료방법은 수술이 최선이라고 볼 수 있다.

좁아진 척추관을 넓히고 척수의 압박을 해결하는 것은 수술적 제거가 제일 효율적이기 때문이다.

단, 수술의 시기가 중요한데 증상이 미미하거나 증상 없이 발견된 초기에는 약물치료를 하며 경과 관찰을 하는 경우도 있으나 궁극적으로는 수술을 해야 완전한 해결이 된다.

수술 이후에는 수술 전 손상된 신경과 증상의 회복을 위해 장기간 지속적인 재활치료가 굉장히 중요하다.

수술 받는 환자 대부분이 마비나 보행장애, 소변장애 등 증상 발현 후 수술을 하기 때문에 척수의 직경 회복은 수술로 가능 하더라도 재활치료를 꾸준히 받아야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한 것이다.

이 때 수술팀과 재활팀의 긴밀한 협조관계를 비롯해 환자의 적극적인 노력과 의지가 신경 회복에 굉장히 중요한 요소다.

경추척수병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일상생활과 자세에서 경추부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바른자세와 지속적인 스트레칭 등으로 퇴행성 변화가 오지 않게 하는 것이 최선이다.

만약 증상이 생긴 뒤 오랫동안 방치 할 경우 신경 손상이 심해지기 때문에 수술 후에도 회복되는 정도가 적어 조기에 병원에 방문해 검사받는 것이 중요하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