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대, "장애학생이 더 행복한 캠퍼스" 우뚝

국립특수교육원 복지 실태조사···6회 연속 '최우수 대학'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11일 17시06분  
대구대 학생들이 장애학생과 자연스럽게 어울려 대화를 나누고 있다.대구대 제공.
대구대가 전국 대학 중 가장 좋은 장애인 교육 환경을 갖췄다는 사실이 또 한 번 입증됐다.

대구대는 지난 10일 국립특수교육원이 발표한 ‘2017년 장애대학생 교육복지지원 실태평가’에서 전국 대학 중 최상위권 점수를 획득해 ‘최우수 대학’에 선정됐다.

이는 지난 2003년 처음 평가를 실시한 이래 대구대가 단 한 차례도 빠지지 않고 6회(03년·05년·08년·11년·14년·17년) 연속 최우수 대학에 선정된 것이다.

특히 이번 평가에서 대구대 메인 캠퍼스인 경산캠퍼스는 100점 만점에 가까운 98.46점을 기록해 최상위권 점수를 받았으며 대구 대명동의 대구캠퍼스(91.26점)도 최우수대학 기준인 90점을 넘어섰다.

전국 4년제 대학과 전문대학, 교육대학, 사이버대학 등 348개 대학(422개 캠퍼스)이 참여한 이번 평가는 크게 선발(10%)과 교수·학습(50%), 시설·설비(40%) 등 3개 영역, 22개 평가부문, 69개 평가항목으로 진행됐다.

대구대는 △학생선발 전형 △정보제공 △학습권 보장 자체 발전계획 △교수·학습 지원체제 및 운영 △학습지원 △평가지원 △장학지원 △상담·진로 및 취업지원 △매개시설(보도 및 접근로 등) △강의실·도서관·강당·식당·체육관·기숙사 등 시설 △장애대학생 시설·설비 만족도 등 거의 모든 부문에서 최우수 평가를 받았다.

대구대는 학칙(제69조의 2)에 근거해 장애학생 선발에서부터 교수·학습 및 생활 지원, 시설·설비, 취업 지원에 이르기까지 전 부문에서 체계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조희금 총장직무대행은 “대구대는 앞으로도 대학 설립자로부터 이어온 장애인의 교육과 복지 구현을 위한 건학정신의 실천을 통해 ‘장애학생이 더 행복한 대학’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