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봄철 야외활동시 진드기 주의 당부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11일 17시58분  
경북도청 신도시 전경
경북도는 최근 제주지역에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2명 발생함에 따라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며, 38-40℃의 고열과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나타낸다.

4∼11월 자주 발생하며, 지난해 경북에서는 39명(전국 272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예방백신이나 치료제가 없는 만큼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SFTS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아 수풀환경에 많이 노출되는 농촌지역 고 연령층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밭, 산, 풀숲이나 덤불 등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장소에 들어갈 경우에는 긴 옷, 장화 등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야외활동 후에는 반드시 목욕을 해야 한다.

필요시 시중에 나와 있는 진드기 기피제을 사용하는 것도 효과적인 예방법이 될 수 있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특별한 이유 없이 고열, 소화기 증상(오심, 구토, 설사)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이원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진드기 매개 질환을 예방하기 위하여 토시, 기피제 등 예방 물품을 지원하고, 시군 보건소를 통해 주민대상 교육·홍보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