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덕 풍력발전사업 추진에 뿔난 주민들

소음·산림파괴 우려 반대 집회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11일 20시17분  
달산주민풍력사업철회집회
영덕군 달산면 일대 풍력발전 사업 반대집회가 영덕군청 주차장에서 열렸다.

달산면 풍력발전단지부지 주민 및 반대추진위(추진위원장 김명환) 50여 명은 11일 오전 11시 영덕군청 주차장에서 G사 등 5개 업체 사업을 중단해 달라고 요구했다.

최근 일부 민간발전업체들이 영덕군에 대규모 풍력발전기 설치를 계획하고 있어 주변 소음 등에 대해 집단 민원이 일고 있다.

G사, O사 등 5개 풍력발전사업체는 높이 100m 이상의 대형풍력발전기 91기를 남정면, 달산면 등 총면적 70만㎡(약 20만평)규모로 설치를 계획하고 있다.

계획대로 라면 1기당 3MW 이상의 풍력발전기를 남정면에 48기, 달산면 27기, 영해면 4기, 영덕과 강구면에 12기가 설치된다.

3MW 이상급 대형 발전기는 84~94m 높이의 타워에 길이 100m가 넘는 블레이드(날개)를 조립해 전체높이만 150m가 훌쩍 넘는다.

주민들은 이 같은 규모는 소음과 산림파괴 등의 주민 반대로 갈등을 빚은 영양풍력발전단지(59기)의 2배에 가까운 규모다고 반발하고 있다.

또 일부 풍력기는 인근 민가와 300~500m 거리에 위치하며 대부분의 풍력기는 400~800m 높이의 산 정상부에 설치된다.

문제는 이들 사업자의 풍력발전기 91기가 전부 국·군유지 위에다 설치를 계획하고 있다.

특히 일부 발전사업자들이 주민 설득 및 동의 과정에서 가구당 100만 원으로 마을 공동자금으로 지급한다는 등의 소문도 심심찮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주민 김모씨(63·달산면)는 “회사 담당자들이 주민들을 만나고 있어 대체로 말이 없지만, 일부에서는 분명히 반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발전사업체 한 관계자는 ”사업 초기 단계라 주민들에게 구체적인 지원 약속은 못 하고 있지만, 회사에서 준비 중인 것은 확실하다”라며“또한 주민들과 G사에서 설치해둔 풍력발전단지를 견학했으나 우려하고 있는 소음을 비롯한 전자파와는 전혀 무관하기 때문에 주민들과 지속적인 접촉을 통해 주민동의를 이 끌어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길동 기자

    • 최길동 기자
  • 영덕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