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난장판 된 한국당 대구 동구청장 공천

공천파동 후 중앙당 개입해 단수추천서 경선방식으로 변경
정종섭 의원 "사유 제시하지 않으면 공천 번복 수용못해"
당원들 "동구 주민을 너무 앝잡아 본다" 집단 탈당 예고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18일 23시17분  
자유한국당 대구 동구청장 공천 후보 선정을 두고 지역 국회의원과 대구시당, 중앙당이 기준도 없이 오락가락하는 행보를 보이면서 당원들의 집단탈당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지난 7일 대구시당 공심위 논의도 없이 공천 내정자가 발표된 것으로 알려진 동구청장 ‘공천파동’은 이후 중앙당의 개입으로 경선방식으로 변경되면서 18일 오후부터 배기철·오태동·윤형구 3명의 1차 경선 여론조사가 벌어지고 있다.

하지만 이날 저녁 대구 동구 갑 당협위원장인 정종섭 국회의원은 자신의 SNS와 보도자료를 통해 “대구시당 공천관리위원회가 동구청장 후보 공천을 단수 공천에서 경선 방식으로 번복한 것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또다시 난장판으로 변했다.

정 의원은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기존 결정은 당협 위원장과 공관위가 후보자 추천방식, 후보자 자격심사에 대해 협의한 끝에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 적법하고 정당하게 결정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구시당 공관위가 어떤 근거와 절차에 따라 이를 번복했는지 명확히 밝히지 않으면 경선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동구 갑 다수의 당원들은 “지역 민심을 외면한 ‘밀실공천’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당사자가 또다시 동구를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며 “광역·기초의원 공천까지 제멋대로 결정한 지역 국회의원이 너무하는 것 아니냐. 동구 주민을 너무 얕잡아 보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특히, 이들 당원들은 19일 정종섭 의원 사무실과 한국당 대구시당을 항의 방문한 뒤 집단 탈당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총선에서 정종섭 의원을 도왔던 한 당원은 “국회의원이 지역 여론을 무시하고 너무 독단적으로 공천권을 휘두르고 있다”며 “이는 지역민을 무시하는 처사로 모두가 분노하고 있다. 19일 동구갑 주요 당직자 10여 명과 다수의 당원들이 기자회견을 갖고 집단 탈당 등의 실력행사에 들어가겠다”며 반발했다.

이처럼 지역 당협위원장(국회의원)과 당원들의 공천 갈등이 악화일로에 있는 가운데 대구시당 관계자는 “동구 당협위원장 2명이 합의가 안되고 주민 및 당원들의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중앙당이 직접 개입한 상황이라 후보 경선 번복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