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알츠하이머병 만성염증 개선 치료 타깃 발견

경북대 진희경·배재성 교수팀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18일 23시25분  
▲ 진희경 수의대 교수
경북대학교 연구팀이 알츠하이버병에서 만성적인 염증반응을 개선하고 기억력도 높이는 새로운 치료 타깃을 제시했다.

진희경 수의대 교수·배재성 의대 교수 연구팀은 COX2 단백질의 염증종결 인자 분비를 유도하는 스핑고신 키나이제1(SphK1) 효소의 역할을 규명했다고 한국연구재단이 18일 밝혔다.

알츠하이머병은 베타 아밀로이드가 신경세포를 손상시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베타 아밀로이드를 직접적인 타깃으로 하는 치료약물 연구는 임상시험의 한계를 드러내고 중단되는 실정이다. 최근 새로운 치료 패러다임으로서 알츠하이머 환자의 비정상적 뇌염증 반응을 조절하는 연구가 주목받고 있다.

연구팀은 알츠하이머병 신경세포에서 스핑고신 키나아제1 효소가 감소 된다는 사실에 착안했다. 유전적으로 이 효소가 많이 생성되는 알츠하이머 동물모델은 염증반응이 개선되고 베타 아밀로이드가 줄어 기억력이 향상됐다.

▲ 배재성 의대 교수
연구결과에 따르면 신경세포의 스핑고신 키나아제1 효소는 COX2 단백질의 아세틸화를 유도해 염증종결 인자를 분비하게 한다. 또한 대식작용을 하는 미세아교세포가 염증종결 인자에 의해 베타 아밀로이드를 제거하고, 기억력 개선을 돕는다.

나아가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뇌조직 및 섬유아세포에서 유래된 신경세포에서도 스핑고신 키나아제1이 줄어 있고, 이로 인해 염증종결 인자 분비가 적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이 결과는 향후 스핑고신 키나아제1에 의한 알츠하이머병 치료 및 임상 적용의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배재성 교수는 “이 연구는 알츠하이머병에서 스핑고신 키나아제1가 COX2의 아세틸화를 촉진한다는 새로운 역할을 규명하고, 이를 통해 알츠하이머병을 위한 새로운 치료 타겟을 제시한 것이다. 기존 COX2 아세틸화 약물인 아스피린의 한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알츠하이머병 항염증 약물 개발이 기대된다”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의 지원으로 수행했으며, 지난 16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논문으로 게재됐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준수 기자

    • 배준수 기자
  •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