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대구경북 공천 잡음 유권자가 심판하자

경북일보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19일 17시20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의 후보 공천과 경선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거센 후폭풍이 일고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의 경우 ‘공천이 곧 당선’으로 인식되고 있어서 갈등과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공천에서 배제된 예비후보 지지자들이 자유한국당 대구시당과 경북도당을 찾아가 도당위원장과 드잡이를 하고 단식을 벌이는 등 꼴 사나운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대구시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7일 동구청장 권기일 후보에 대한 결정을 유보하고 중앙당의 방침을 받아들여 후보자 간 경선을 하기로 했다. 단수 추천됐던 권 후보는 19일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에서 “단수추천에서 경선 방식으로 번복한 배경을 밝히라”며 반발했다. 이 같은 반발에 대해 자유한국당 대구 동구 갑 당협위원장인 정종섭 국회의원도 “번복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북지역 곳곳에서도 공천 잡음이 일고 있다. 최양식 경주시장의 자유한국당 경선 배제 결정 이후 지지자들이 지난 16일부터 경북도당 회의실에서 점거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최 시장 지지자들은 “지진이 발생한 경주의 아픈 상처를 고려하고 배려하는 차원에서 중앙당 공관위에서 경주를 포함한 5개 지역을 재난지역으로 결정, 현 단체장에게 전략공천을 하려고 결정했지만, 김석기 의원이 최 시장을 경선에서 배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선지역으로 분류된 경산시장의 경우 컷오프된 허개열 전 경산시의회 의장 등 4명의 예비후보 지지자 100여 명이 18일 오전 경북도당을 항의 방문했다. 의성군수의 경우도 김주수 의성군수를 단수추천후보로 내정하자 지난 17일 최유철 의성군의회 의장 지지자 30명이 경북도당을 항의 방문해 시위를 벌였다. 청송군수 공천도 말썽이다. 공천신청자 심상박, 우병윤, 황광구 세 후보는 18일 경북도 공관위가 서류심사 부적격자인 윤경희 후보를 포함해 경선을 치를 것을 의결한 데 대해 중앙당 공관위에 재심을 요청하고 오후에는 지지자들과 함께 중앙당을 항의 방문했다.

지방정치는 정당 중심으로 이뤄지는 것이 현실이다. 이 때문에 지방선거 후보를 공천하는 정당의 역할은 막중하다. 그런데도 선거 때만 되면 공천 과정에 잡음과 갈등이 빚어지는 것은 그 자체로 지방자치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정당의 공천 잡음은 민주적 공천 절차를 제대로 지키지 않기 때문이다. 정당 민주주의를 실천하지 않고 유권자의 뜻을 무시한 채 제멋대로 공천을 일삼는 정당이 있다면 유권자가 심판할 수밖에 없다.

지방자치를 정당이나 후보의 것이라 여겨서는 안 된다. 자치의 주인은 유권자들이다. 유권자 한 사람 한 사람이 지방자치의 주인임을 인식하고 선거에 나서는 후보자의 면면을 꼼꼼히 살펴서 표로 심판해야 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