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독도수비대 '강치'홍보마케팅···문화비지니스로 새롭게 조망

경북도-계명대 글로벌 창업대학원, 5월 4일부터 사업모델 모집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19일 17시58분  
경북도는 독도의 상징적 가치를 문화비즈니스 관점에서 새롭게 조망하기 위해 독도수비대 ‘강치’홍보마케팅 사업을 전개한다.
경북도는 독도에 대한 인식기반을 넓히고 독도의 상징적 가치를 문화비즈니스 관점에서 새롭게 조망하기 위해 독도홍보 비즈니스모델 경진대회와 독도수비대 ‘강치’홍보마케팅 사업을 펼친다.

도가 주최하고 계명대학교 글로벌 창업대학원 주관으로 올해 처음 개최되는 독도홍보 비즈니스모델 경진대회는 다음 달 4일부터 8월 24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사업모델을 공개모집한다.

심사결과 경진대회 수상자 4팀에게는 클라우드펀딩을 연계하고 우수창업팀 창업 지원사업과 연계, 실질적인 수익사업으로 이어 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이를 통해 독도를 연계한 창업아아템을 발굴하여 지속가능한 독도 홍보채널을 확보하는 한편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창출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북도는 이와 함께 대한민국 독도를 대표하는 교육용 콘텐츠로 제작된 3D애니메이션 독도수비대 ‘강치’후속사업 홍보마케팅도 본격 추진한다.

도가 주최하고 경북문화콘텐츠진흥원 주관으로 진행하는 이 사업은 국제애니메이션 영화제 등에 출품해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문화적으로 홍보하는 동시에 완구, 문구류 등 캐릭터사업을 적극 추진해 청소년들에게 친숙한 독도가 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의 주요 내용으로 국제애니메이션 영화제 및 박람회 참가, 독도수비대 강치 캐릭터를 활용한 산업화 지원, 캐릭터 상표 등록 및 출원 등이다.

도는 이를 통해 캐릭터를 활용한 완구, 문구류 등 다각적인 라이선싱 계약체결로 독도 콘텐츠를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로 구축, 수익사업으로 성장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원창호 경북도 독도정책과장은 “그동안 독도를 영토주권수호 차원으로 다뤘기 때문에 국민들이 피로감을 느낀 것도 사실”이라며 “국민 누구나 독도를 맘껏 활용해서 창업도 하고 일자리도 만드는 등 생활 속 독도가 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어 문화비즈니스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