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천 파동' 대구 동구갑 당원들, 집단 탈당 움직임

20일 오전 대구시당서 기자회견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19일 20시03분  
기초단체장 후보 ‘공천 파동’으로 논란이 지속 되고 있는 대구 동구 갑 지역 자유한국당 당원들이 공천의 부당함을 호소하며 당협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당 동구 갑 공천신청자 7명 및 당원 500명은 20일 오전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국회의원의 탈당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들은 공천권을 쥐고 있는 국회의원이 원칙과 명분 없는 ‘막장 공천’으로 지역민을 무시하고 우롱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호소문에 따르면 A 국회의원은 이번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공천신청자들과 면담 한 번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공천했으며 이는 전형적인 밀실·야합·막장 공천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또, 뒤늦게 경선이 진행되고 동구청장 후보 선정을 비롯해 시의원, 구의원 공천에 심각한 혼란을 야기한 것은 한국당은 물론 지역 주민을 무시하는 행태로 대표자로서의 자질과 자격이 의심스럽다는 주장이다.

특히, 이들은 당협위원장의 부당한 공천 사례로 ‘시의원 공천 내정설’, ‘동구 갑 사무국장의 후보 경선 비호(단체 카톡방 개설) 의혹’, ‘들러리 경선의 여론조사 자료 공개’, ‘국회의원 친구에게 공천을 주기 위해 후보들 지역구 이동 의혹’, ‘특정인에게 공천을 주기 위한 추가 공모 의혹’ 등을 제기하며 이번 공천은 공당으로서의 공천이 아닌 주민을 우롱하고 무시한 전형적인 야합·막장 공천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어려운 시절 당과 함께 한 사람은 버리지 않겠다는 약속을 져버렸으며 정치력 부재와 우유부단한 처신으로 신뢰·의리·정의가 실종된 사람은 지역 대표자로 자질이 없다”고 주장하며 “국회의원의 성실하고 책임 있는 설명과 답변이 없을 경우 모종의 결단(집단 탈당)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해당 국회의원 측 관계자는 “여론조사는 대구시당에서 주관하는 것으로 오류가 있을 수 없으며 단체카톡방 개설도 중앙당 권고의 보고용”이라며 “각종 의혹 제기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후보자 선정은 중립적이고 공정한 룰에 따라 진행됐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공천파동’의 중심에 서 있는 동구청장 후보 선정과 관련해 해당 국회의원과 공천 내락을 받은 모 후보가 공심위의 단수추천 번복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가운데 지역에서는 이들이 먼저 공천 후보자를 내정한 근거부터 밝혀야 한다는 주장이 잇따르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