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나된 300만 도민 소통·화합의 축제 한마당

상주시민운동장서 27일 '제56회 경북도민체전' 개막
23개 시군 1만1995명 참가···26개 종목 나흘간 열전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26일 21시38분  
희망과 열정, 화합의 제56회 경북도민 체육대회가 오늘 오후 4시 30분 ‘역대 가장 알차고 빛나는 대회’를 목표로 화려하게 개막된다.
‘뛰어라! 희망상주 열려라! 경북의 꿈’

희망과 열정, 화합의 제56회 경북도민 체육대회가 오늘 오후 4시 30분 ‘역대 가장 알차고 빛나는 대회’를 목표로 화려하게 개막된다.

개회식이 열리는 상주시민운동장에는 선수와 임원, 관람객 등 3만여 명이 자리를 가득 메울 예정이다.

이번 도민체전은 도내 23개 시군에서 1만 1995명의 역대 최대 규모 선수단이 참가해 26개 종목, 31개 경기장에서 각 고장의 명예를 걸고 나흘간 열전을 펼치게 된다.

개회식 공식행사는 이영우 경상북도 교육감의 개회 선언과 이정백 상주시장의 환영사로 시작되고 대회기 게양과 김관용 경북도지사의 대회사, 축사, 그리고 선수 및 심판대표 선서로 이어진다.

개회식에 앞서 23개 시군을 대표한 선수단은 활기찬 음악에 맞춰 울릉군 선수단을 선두로 개최지인 상주시 선수단까지 차례로 입장한다.

147명의 주자 봉송으로 운동장에 도착한 성화는 100명의 자전거 퍼레이드에 이어 2017년 전국체전 사이클 5관왕인 나아름 선수를 시작으로 우슈 국가대표인 김연호 선수, 레슬링 가족인 신상철, 신동민, 신민 선수에게 인계돼 성화대에 점화된다.

‘영남 큰 고을 상주’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개회식 사전행사는 먼저 상주시 홍보 대사 방주연의 공연으로 문을 연 뒤 관람객 레크리에이션과 제2작전사령부 의장대 및 군악대 공연, 난타 동해 공연에 이어 인기가수 정수라와 대학 응원 연합팀의 화려한 공연으로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낙동강과 하늘 아래 첫 감나무를 소재로 상주를 표현한 식전행사는 상주의 아름다움과 미래를 표현한다.

식후행사는 ‘위대한 물결되어’라는 주제로 최정상급 가수인 홍진영과 모모랜드, 월드스타 싸이가 참여해 열정적이고 환상적인 공연을 선물한다.

11년 만에 도민체전을 개최하는 상주시는 오랜만에 시내 전체가 들썩이고 시민의 자부심도 커지고 있다.

상주시민운동장을 찾는 관람객들은 23개 시군에서 마련한 농 특산품 홍보관과 먹거리 장터, 상설 공연장, 그리고 체험부스 등을 돌아보며 축제를 즐길 수 있다.

김성환 상주시 공동 체육회장은 “경북 도민체전은 스포츠 행사이자 축제인 만큼 많은 사람들이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을 응원하고 경천대 등 주요 관광지도 둘러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대 기자

    • 김성대 기자
  • 상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