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성 출신 신태수 화가 작품, 연회장에 걸려

북과 마주한 백령도 해안가 묘사···'평화의 보금자리 서해' 염원 담겨

원용길 기자 wy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27일 18시29분  
2018042701010013225.jpeg
▲ 신태수 화가
27일 2018 남북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평화 정착, 남북 관계 진전 등의 의제로 개최된 판문점 평화의집 실내에 걸린 의성 출신 신태수 화가의 작품이 걸려 화재다.

2000년, 2007년 이후 11년 만에 열리게 된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최초로 남한에서 개최될 뿐만 아니라 북한 최고 지도자가 남한을 방문하는 것도 처음인 매우 역사적인 순간으로,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이번 회담은 이어서 개최될 북미정상회담의 징검다리 역할을 할 것으로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북정상회담 연회장에 걸린 수묵화 ‘두무진에서 장산곶’

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평화의 집은 성공적인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새롭게 단장했다. 평화의 집 곳곳에는 ‘환영과 배려, 평화와 소망’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미술품들이 장식되었다. 1층에는 남북한이 공유하는 ‘한글’이라는 소재를 통해 한민족을 강조하는 작품들이, 2층에는 남북 화해와 협력의 상징인 금강산이 걸렸고, 3층 연회장 주빈석 뒤에는 분쟁의 상징이었던 백령도가 그려진 신태수 작가의 ‘두무진에서 장산곶’ 그림이 걸렸다. 이 작품은 가로 430cm, 세로 130cm의 한지에 그려진 수묵화로, 북한과 마주한 서해 최북단 백령도의 해안가를 묘사하며 서해를 평화의 보금자리로 만들고자 하는 염원이 담겨 있다.

1962년 경북 의성에서 태어난 신태수 작가는 안동대학교 미술학과, 영남대학교 대학원 동양학과를 졸업한 후 30년 넘게 실경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풍광들을 화폭에 담아왔다. 특히 서해 5도(백령도, 연평도, 소연평도, 소청도, 대청도)를 비롯한 서해의 여러 섬들을 답사하며 작품 활동을 펼쳐왔는데, 2012년부터 3년 동안은 백령도를 수차례 오가며 최북단에 위치한 섬의 역사적, 지리적 특수성에 공감하고 소통했다.

신태수 작가는 이번 남북정상회담 연회장의 미술품으로 선정된 것에 대해 “남북한이 하나가 되길 바라며 그린 그림이 소중한 국가 행사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된다면 바랄 게 없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렇게 의성 출신의 예체능인들이 연일 지역의 위상을 떨치면서 지역에서도 반가운 기색이다. 지난 2월에는 평창올림픽에서 의성 컬링 선수들이, 이번 남북정상회담에는 신태수 작가가 의성의 명성을 알린 것에 대해 의성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의성의 많은 예체능인들이 지역을 넘어 한반도를 대표하는 훌륭한 인물들로 성장하고 주목받길 바란다”라며 기대를 전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용길 기자

    • 원용길 기자
  • 청송·의성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