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산대, 깔끔·쾌적하 친환경 최신 기숙사 신축

2019년 9월 완공···504명 수용 가능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30일 17시31분  
울산대는 215억 원을 투입해 총 504명이 입주할 수 있는 국내 최신 시설의 기숙사를 신축한다. 사진은 신축 기숙사 조감도.
울산대학교가 울산권역 밖에서 진학하는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우수 신입생 유치를 위해 국내 최신 시설의 기숙사를 신축한다.

울산대는 지난달 26일 오연천 총장을 비롯한 교직원과 학생대표, 정용환 총동문회장, 시공사인 일광E&C 김국환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숙사 기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신축 기숙사는 215억 원이 투자돼 연면적 1만 2600㎡에 504명 수용 규모로 내년 8월 완공될 예정이다.

기숙사가 완공되면 울산대는 현재 기숙사 수용 인원이 2109명에서 2613명으로 늘어, 수용률도 4월 1일 현재 재학생 1만 2925명을 기준으로 20.2%로 높아진다.

울산대의 이번 기숙사 신축은 정상영 KCC 명예회장이 지방대학의 교육여건 개선을 위해 사재 170억 원을 희사함으로써 이뤄졌다.

정 회장은 울산대 설립자인 정주영 현대 창업자의 동생이다.

울산대는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는 쾌적한 시설을 건립해야 한다”는 정상영 KCC 명예회장의 뜻에 따라 교비 45억 원을 보태어 최고 품격의 친환경 시설로 건립한다.

지상 1층과 2층은 식당, 카페 등 복지시설로, 3층부터 14층까지는 254개의 사생실과 휴게실, 세탁실 등으로 꾸며진다.

오연천 총장은 기공식에서 “정상영 KCC 명예회장은 22세에 KCC를 창업해 오늘날 6조 원 매출의 그룹으로 성장시켜 국가 발전에 기여하신 분”이라며 “학생들이 정 명예회장님의 개척정신을 함양할 수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해 시공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울산대는 국내 최고의 산학협력교육 등으로 대학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면서 울산을 제외한 다른 지역 출신 입학생이 2013년 40.02%에서 △2014년 44.56% △2015년 46.45% △2016년 47.75% △2017년 45.79% △2018년 48.25%로 5년 사이 8.23%나 증가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